‘부모 없이 두 달’ 광주 5남매…이웃들이 ‘품앗이 돌봄’

고귀한 기자 입력 2022. 11. 27. 21:03 수정 2022. 11. 28. 09:4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엄마 뇌경색 입원에 아빠는 간병
아이들 반찬 챙겨주고 집도 고쳐
아파트 주민들, 경사로 만들기도

‘서로 상처 주는 말 하지 않기, 욕하지 않기(특히 부모님 앞에서), 청소는 다 같이(시키지만 말고 스스로 하기).’

집에 남겨진 다섯 아이는 ‘서로 지켜줘야 하는 것들’이라는 생활 규칙을 스케치북에 적어 벽에 붙였다. 고등학생과 중학생, 초등학생 2명, 18개월 막내까지 5남매는 두 달째 엄마·아빠와 떨어져 생활하고 있다.

엄마의 입원으로 인해 집에 남겨진 광주광역시 광산구 5남매가‘지켜야 할 수칙’을 적어 벽에 붙여 놓고 있다. 광주 광산구 제공.

이들 가족에게 갑작스러운 위기가 찾아온 것은 지난 10월 초. 두통을 호소하던 5남매의 엄마 A씨(40)는 병원을 찾았다가 뇌종양 4기와 뇌경색 진단을 받았다. 수술 이후 A씨는 전남 화순의 대학병원에서 항암 치료를 받고 있다. A씨 간병을 위해 아빠 B씨(48)는 회사를 휴직했다.

남겨진 5남매에게 빛이 돼 준 것은 이웃 주민들이었다. A씨 가족의 사정을 알게 된 주민들은 동 행정복지센터에 도움을 요청했다. 소식을 접하고 도움을 주기 위해 동 복지센터 직원들이 A씨의 집을 방문해 아이들이 먹을 것은 있는지, 정서적 어려움은 없는지 등을 살폈다.

이웃들 역시 수시로 A씨의 집을 드나들며 아이들을 챙겼다.

광주 광산구 주민들이 엄마의 암으로 집에 남겨진 5남매를 위해 낡은 집을 고치고 정리하고 있다. 광주 광산구 제공

주민들과 구청은 학교와 연계해 5남매에게 긴급돌봄과 아동급식 등 복지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간병비 350만원도 주민들의 도움으로 마련됐다. 덕분에 B씨는 다음달 3일 집으로 돌아온다.

1개동에 45가구가 거주하고 있는 이 아파트 주민들은 퇴원 이후 휠체어를 이용해야 하는 A씨를 위해 1층 현관에 경사로를 설치하기로 했다. 경사로 설치비용 1500만원은 구청이 공공주택 지원사업으로 1000만원을 지원하고 나머지는 주민들이 부담하기로 했다.

하남로타리클럽은 집 고치기에 나섰다. A씨를 위해 화장실과 안방도 모두 손봤다.

주민들은 A씨 가족을 돕는 일을 ‘수s 패밀리 돌봄 대작전’이라 부르고 있다. 다섯 아이 모두 이름 마지막 글자가 ‘수’자인 점에서 착안했다. B씨는 27일 “힘이 돼준 주민과 모든 분께 어떻게 마음을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감사하고 또 감사하다. 아내가 빨리 낫도록 돕는 한편 아이들이 바르게 자라 세상에 보탬이 되는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고귀한 기자 go@kyunghyang.com

Copyright© 경향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