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 북한]딸과 함께한 김정은… ICBM 공로자들과 기념사진·포상

이설 기자 입력 2022. 11. 27. 09:5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시험발사 성공에 기여한 성원들과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7일 1~2면에 걸쳐 보도했다.

김 총비서는 지난 18일 화성-17형 시험발사 때 대동했던 딸과 함께 촬영장에 나와 참가자들의 환호를 받았다.

3면에선 김 총비서가 이번 화성-17형 시험발사 성공에 기여한 군 인사들을 대거 진급서켰다고 전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시험발사 성공에 기여한 공로자들과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27일 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사진 촬영현장엔 '화성-17형' 발사현장에 동행한 김 총비서 둘째딸도 함께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서울=뉴스1) 이설 기자 =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시험발사 성공에 기여한 성원들과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7일 1~2면에 걸쳐 보도했다.

김 총비서는 지난 18일 화성-17형 시험발사 때 대동했던 딸과 함께 촬영장에 나와 참가자들의 환호를 받았다. 딸은 김 총비서 손을 잡거나 팔짱을 끼고 어깨에 기대는 등 다정한 모습을 연출했다.

신문에 따르면 김 총비서는 이번 사진 촬영 현장에서 국방력 강화 의지를 재차 다졌다. 또 그는 국방과학자, 기술자, 군수노동계급들에게 나라의 핵전쟁 억제력을 빠른 속도로 확대 강화해 나가리라는 기대와 확신을 표명했다.

3면에선 김 총비서가 이번 화성-17형 시험발사 성공에 기여한 군 인사들을 대거 진급서켰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장창하 국방과학원장과 김정식 당 군수공업부 부부장이 기존 상장(별 셋)에서 대장(별 넷)으로 진급했다. 그 외에도 상장 1명, 중장 2명, 소장 9명, 대좌 19명, 상좌 44명, 중좌 18명, 소좌 3명, 대위 6명, 상위 1명, 중위 1명 등이 진급했다.

북한은 또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정령을 통해 '화성-17형' 이동식 발사대 차량(TEL) '제321호'에 영웅 칭호와 함께 금별 메달 및 국기훈장 제1급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3면 하단엔 방과학원 미사일 부문 과학자·기술자, 노동자, 일꾼들이 김 총비서에게 성을 결의하는 편지를 실었다. 이들은 "(김정은) 총비서 동지의 강군 건설 구상을 힘차게 추진해나가겠다"고 다짐했다.

4면엔 한국전쟁(6·235전쟁) 전후 복구 건설과 천리마 대고조 시기 전승세대가 발휘한 위훈을 소개하는 기사를 실었다. 같은 면 하단에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비상 방역전을 계속 강도 높이 벌이고 있다고 전했다. 신문은 겨울철 독감을 비롯한 호흡기 질병을 미연에 방지하는 게 중요한 요구라고 전했다.

5면엔 올해 밀농사 성과를 거둔 단위들을 토대로 과학농사에 품을 들여야 한다고 강조하는 기사를 실었다. 신문은 또 "경제적 가치가 있는 나무들을 많이 심어야 한다"면서 고른꽃들쭉나무가 여러모로 유익하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신문은 북한 각지 과수부문 일꾼과 근로자들이 내년 과일농사 채비에 집중하고 있다고 전했다. 5면 하단엔 물 오염을 막아 강·호수에 언제나 맑은 물만 흘러들게 하자고 촉구하는 기사를 실었다.

6면엔 흰 눈이 내린 묘향산 사진을 실었다 신문은 "흰 눈으로 소복단장한 나무숲이 눈앞에 펼쳐져 벌써 겨울인가 싶은데 멀리 앞쪽에 보이는 푸르고 단풍 든 수림은 가을이 한창임을 알린다"고 소개했다. 신문은 또 새로 등록된 '국가 비물질 문화유산'인 풍산개를 소개했다.

신문은 "온 나라를 수림화, 원림화하는 데 혼성림 조성은 매우 중요한 문제의 하나"고 전하긷조 했다. 6면 하단에선 세계적인 코로나19 전파·감염상황을 보도했다.

sseol@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