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아이 '유모차형 세발자전거' 살까?…구매 전 꼭 확인[알아봅시다]

배민욱 기자 입력 2022. 11. 27. 08: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최근 실외 마스크 해제와 다양한 행사들이 다시 재개되면서 야외 활동이 증가하고 있다.

외출 시 보호자와 아이 모두가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는 유모차형 세발자전거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유모차형 세발자전거는 아이가 직접 페달과 핸들을 움직일 수 있어 유모차를 거부하는 아이도 선호하고 신체 부담 없이 균형감각과 근력을 키울 수 있다.

유모차형 세발자전거 구매 전 아이의 성장에 맞춰 쉽게 조절할 수 있는 부품을 갖추고 있는지 확인이 필요하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외출시 보호자·아이 모두 편리하게 이동
안전성 우선…풋브레이크, 페달, 핸들 등
편의성 확인해야…폴딩기능과 수납공간
등받이 각도와 시트 높이 다각도로 조절
보조 발판과 캐노피 등 탈부착 가능해야

[고양=뉴시스] 맘엔베이비엑스포를 찾은 시민들이 유모차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배민욱 기자 = 최근 실외 마스크 해제와 다양한 행사들이 다시 재개되면서 야외 활동이 증가하고 있다. 외출 시 보호자와 아이 모두가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는 유모차형 세발자전거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유모차형 세발자전거는 아이가 직접 페달과 핸들을 움직일 수 있어 유모차를 거부하는 아이도 선호하고 신체 부담 없이 균형감각과 근력을 키울 수 있다.

실제로 지난 한달간 네이버 블로그에서 유모차 자전거 관련 게시글은 전년 동기 대비 21배나 늘었다. 인스타그램에서 유모차 자전거라는 해시태그를 단 게시물은 전년 동기 대비 7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모차형 세발자전거가 높은 관심을 끌면서 자녀의 첫 자전거로 구매를 고려하는 부모들 역시 늘고 있다. 성인용 자전거와는 다른 기준으로 선택해야 하는 유모차형 세발자전거 구매는 어떻게 해야 할까.

2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유모차형 세발자전거는 아이가 타는 제품인 만큼 안전장치를 꼼꼼히 살펴봐야 한다. 특히 공산품 유해 물질 안전 기준 통과 여부와 아이가 부딪혀 다치기 쉬운 부분에 안전장치 적용 여부를 체크해야 한다.

보호자의 풋브레이크가 잘 작동하는지, 아이가 페달이나 핸들을 돌려도 보호자의 주행에 방해가 되지 않도록 연동 해제가 가능한지도 확인이 필요하다.

승차감도 구매 전 필수 확인 요소다. 아이가 오랜 시간 동안 타도 안정적인 주행감을 제공하는지, 자전거를 타다가 잠들어도 안락한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안장과 등받이 쿠션이 충분한지 살펴보는 것이 좋다.

부모와 아이가 함께 사용하는 유모차형 세발자전거는 아이 못지않게 보호자를 위한 편의성도 꼭 확인해야 할 요소다. 나들이나 외출이 잦은 경우에는 이동과 수납이 쉬운 폴딩 기능이 적용된 제품이 좋다.

콤팩트한 폴딩 사이즈의 제품은 트렁크 적재·보관이 용이하다. 아이의 물품이나 음료를 담은 가방이나 간편한 소품을 보관할 수 있는 다용도 바구니와 같은 수납공간이 있는 제품을 선택하면 짐으로 인한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다.

유아기는 아이의 성장이 가장 빠르게 이뤄지는 시기다. 유모차형 세발자전거 구매 전 아이의 성장에 맞춰 쉽게 조절할 수 있는 부품을 갖추고 있는지 확인이 필요하다. 등받이 각도와 시트 높이를 아이의 성장에 맞춰 다각도로 조절이 가능한지, 보조 발판과 캐노피 등의 탈부착이 가능한지 등을 확인해야 한다.

최근에는 성장 맞춤형 시스템을 적용해 유모차부터 독립형 자전거까지 다양한 형태로 변형해 사용할 수 있는 제품들이 출시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