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캐릭터의 시작과 끝…‘뽀로로’ 오신 날[그해 오늘]

김영환 입력 2022. 11. 27. 00:01 수정 2022. 11. 28. 20:0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2003년 11월27일생은 19년이 지난 27일 오늘부터 민법상 성인이 된다.

뽀로로 캐릭터는 처음 기안 당시 별달리 설정을 두지 않아 이날이 뽀로로의 생일로 인지됐다.

어린 수컷 펭귄을 의인화한 캐릭터인 뽀로로는 애니메이션 제작사 아이코닉스·오콘의 공동작업을 통해 세상에 나왔다.

뽀로로는 국내 캐릭터 산업이 전 세계에서도 통할 수 있다는 믿음을 준 성공 모델로 자리매김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뽀로로, 2003년11월27일 EBS 통해 첫 방송 송출
전 세계 130개국에 수출된 효자 한국 캐릭터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2003년 11월27일생은 19년이 지난 27일 오늘부터 민법상 성인이 된다. 휴대폰 구매도 본인의 명의로 할 수 있고, 자동차나 부동산 계약도 스스로 힘으로 가능하며, 나아가 부모의 동의 없이도 결혼할 수 있다. 국민 캐릭터 ‘뽀통령’, ‘뽀로로’가 성인이 됐다.

(사진=이데일리DB)
2003년 11월27일. “안녕? 난 뽀로로야”라는 첫인사와 함께 뽀로로가 출연한 애니메이션 ‘뽀롱뽀롱 뽀로로’가 EBS를 통해 처음 전파를 탔다. 뽀로로 캐릭터는 처음 기안 당시 별달리 설정을 두지 않아 이날이 뽀로로의 생일로 인지됐다.

어린 수컷 펭귄을 의인화한 캐릭터인 뽀로로는 애니메이션 제작사 아이코닉스·오콘의 공동작업을 통해 세상에 나왔다. 뽀로로는 빠르게 동심을 사로잡으면서 2010년을 전후해 보급된 스마트폰과 함께 어린 영유아를 달래는 콘텐츠로 많은 부모들에게도 사랑을 받았다.

뽀로로는 국내 캐릭터 산업이 전 세계에서도 통할 수 있다는 믿음을 준 성공 모델로 자리매김했다. 아이코닉스는 지난 2021년 786억원으로 역대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영업이익도 76억원으로 10%가 넘는다. 오콘의 지난해 매출액은 66억원 수준이다.

해외에서도 뽀로로의 인기는 엄청나다.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이 2021년 8월 발간한 ‘2021 글로벌 한류 트렌드’에 따르면 뽀로로는 지금까지 130여 개국에 수출됐고 특히 중국과 태국, 싱가포르에는 테마파크까지 세워졌다. 해외에서 벌어들이는 로열티만 100억원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뽀로로의 높은 인기 속에 지난 2015년 뽀로로의 가치를 추산하기도 했다. 자유경제원 기업가연구회가 추산한 뽀로로의 브랜드 가치는 8000억원, 부가가치 유발 효과는 8700억원, 경제적 효과는 5조7000억원에 달했다.

뽀로로 이전에도 ‘아기공룡 둘리’나 ‘방귀대장 뿡뿡이’ 등 영유아, 어린이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캐릭터들이 있었지만 뽀로로가 가장 대별되는 점은 해외시장에서의 성공이다. 디즈니가 뽀로로의 판권 구매에 나섰을 정도다.

뽀로로의 성공에 가능성을 본 국산 캐릭터들도 뒤를 따랐다. 꼬마버스 타요, 핑크퐁, 라바, 뿌까, 터닝메카드 등 다양한 콘텐츠가 개발됐다. ‘2021 글로벌 한류 트렌드’에서 해외 한류 콘텐츠 소비자들이 가장 좋아하는 캐릭터로 뽀로로(19.4%)는 뿌까(21.4%)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알려왔습니다]

뽀로로 제작사 아이코닉스는 본 기사와 관련해, 2003년 11월 27일이 ‘뽀로로’가 EBS에 정규 편성돼 방송을 시작한 날은 맞지만 최초 방송일은 2003년 6월19일이라 알려왔습니다. 다만 제작진들은 6월 19일이 대중에게 최초로 소개된 날이라 뽀로로의 생일로 잡고 오는 2023년 6월 19일을 맞아 뽀로로 20주년을 기념하는 이벤트들을 준비하고 있다고 전해왔습니다.

김영환 (kyh1030@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