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청난 성취다” 김연경 넘고 선두 사수, 1위팀 괴물 외인의 포효 [오!쎈 인천]

이후광 입력 2022. 11. 25. 23:5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현대건설이 배구여제 김연경이 버티는 흥국생명을 완파하며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야스민은 경기 후 "오늘 경기를 이겨서 좋다. 각자 몫을 잘 해내서 팀으로서 승리를 해냈다. 우리에겐 엄청난 성취다"라고 흥분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OSEN=인천, 김성락 기자] 25일 오후 인천 부평구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도드람 2022-2023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과 현대건설의 경기가 열렸다.1세트 현대건설 야스민이 강타를 하고 있다. 2022.11.25 /ksl0919@osen.co.kr

[OSEN=인천, 이후광 기자] 현대건설이 배구여제 김연경이 버티는 흥국생명을 완파하며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엄청난 경기력을 선보인 외국인선수 야스민이 있었기에 가능한 승리였다.

현대건설은 25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2-2023 V리그 여자부 2라운드 흥국생명과의 원정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0(25-19, 27-25, 25-18)으로 승리했다. 이날 결과로 개막 9연승을 달리며 2위 흥국생명과의 격차를 승점 6점으로 벌렸다. 시즌 9승 무패(승점 26).

승리의 주역은 외국인선수 야스민이었다. 무려 70.73%의 공격성공률과 함께 양 팀 최다인 32점을 몰아치며 완승을 이끌었다. 블로킹 2개, 서브 에이스 1개가 포함된 활약이었다.

야스민은 경기 후 “오늘 경기를 이겨서 좋다. 각자 몫을 잘 해내서 팀으로서 승리를 해냈다. 우리에겐 엄청난 성취다”라고 흥분했다.

어깨 부상을 털어낸 야스민은 이날 최상의 컨디션을 자랑했다. 기본적인 세트 플레이는 물론이고 하이볼까지 척척 처리해냈다. 그는 “오늘은 특히 하이볼 호흡이 좋았다. 그 중에서도 리베로 김연견의 하이볼 연결이 좋았다. 김연견이 올려주는 공에 대한 확신이 있어서 자신감을 갖고 처리했다”라고 흐뭇해했다.

몸 상태도 이제 완벽하다. 그는 “그 동안 어깨 강화 운동에 초점을 두고 운동을 진행했다. 어깨에 휴식을 주려고 노력했다”라며 “팀의 2라운드 스케줄과 휴식기가 알맞게 조절된 것 같다”라고 밝혔다.

야스민의 엄청난 경기력에 강성형 감독마저 혀를 내둘렀다. 강 감독은 경기 후 “야스민은 오늘 체력, 어깨 모두 문제가 없었다. 상대가 강팀이라 점유율을 높였는데 (김)다인이가 좋은 공을 올려줬다”라며 “사실 안 좋은 공도 있었는데 그것까지 성공시키는 걸 보고 깜짝 놀랐다. 2세트 하이볼 때리는 게 인상적이었다. 지금 2년차인데 그런 모습은 처음 봤다”라고 놀라워했다.

이에 대해 야스민은 “감독님이 그런 말씀을 해주셔서 기분이 좋다. 팀을 위해서 이런 경기 해낼 수 있음에 감사하고 행복하다”라고 미소를 보였다.

현대건설은 오는 30일 홈에서 KGC인삼공사를 상대로 개막 10연승을 노린다.

/backlight@osen.co.kr

Copyright©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