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최국 조기 탈락 위기'…카타르, 세네갈에 1-3 완패

입력 2022. 11. 25. 23:59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마이데일리 = 김종국 기자] 카타르월드컵 개최국 카타르가 대회 초반 2연패와 함께 조별리그 조기탈락 위기에 놓였다.

카타르는 25일 오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세네갈과의 2022 카타르월드컵 A조 1차전에서 1-3으로 졌다. 카타르는 이날 패배로 2패를 기록하며 A조 최하위에 머물게 됐다. 카타르는 네덜란드와 에콰도르의 A조 2차전이 무승부로 끝날 경우 조별리그에서 조기 탈락하게 된다. 세네갈은 1승1패를 기록해 네덜란드와 에콰도르에 골득실에서 뒤진 3위를 기록하게 됐다.

카타르는 아피프와 압둘라가 공격수로 나섰고 하이도스, 마디보, 부디아프가 미드필더로 출전했다. 아메드와 모하마드는 측면에서 활약했고 하산, 코우키, 코레이아는 수비를 맡았다. 골문은 바르샴이 지켰다.

세네갈은 디에디우와 디아가 공격수로 출전했고 디아타, 게예, 멘디, 사르가 미드필더로 출전했다. 야콥스, 디알루, 쿨리발리, 사발리는 수비를 맡았고 골문은 멘디가 지켰다.

카타르를 상대로 꾸준히 공격을 시도한 세네갈은 전반 40분 디아가 선제골을 터트렸다. 디아는 카타르 수비수 코우키가 골문앞에서 걷어내지 못한 볼을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카타르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전을 앞서며 마친 세네갈은 후반 3분 디에디우가 추가골을 성공시켜 점수차를 벌렸다. 디에디우는 코너킥 상황에서 야콥스가 골문앞으로 띄운 볼을 헤더로 마무리하며 카타르 골망을 흔들었다.

카타르는 후반 15분 하산이 오른발 중거리 슈팅으로 만회골을 노렸다. 카타르는 후반 17분 압둘라가 페널티에어리어 정면에서 왼발 슈팅을 때렸지만 골키퍼 멘디의 손끝에 걸렸다. 이후 카타르는 후반 21분 문전 쇄도한 모하메드가 슈팅을 시도했지만 다시 한번 골키퍼 멘디의 선방에 막혔다.

카타르는 후반 33분 문타리가 만회골을 터트렸다. 문타리는 오른쪽 측면에서 모하마드가 올린 크로스를 페널티에어리어 한복판에서 헤더로 마무리하며 세네갈 골망을 흔들었다.

세네갈은 후반 38분 디엥의 득점으로 점수차를 다시 벌렸다. 디엥은 페널티에어리어 오른쪽을 돌파한 은디아예의 패스를 페널티에어리어 정면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득점에 성공했고 세네갈의 완승으로 경기가 종료됐다.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