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입국 교통약자, 내년부터 짐 걱정없이 집에 갈 수 있다

박준철 기자 입력 2022. 11. 25. 15:2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5일 인천공항에서 이지픽업 서비스 이용 방법을 시연하고 있다.|인천국제공항공사 제공
수하물 전 과정 위탁 ‘이지픽업 서비스’ 운영

인천공항으로 입국하는 장애인과 고령자 등 교통약자는 내년부터 수화물을 찾아 집에까지 갖고 가는 불편 없이, 빈손으로 갈 수 있을 전망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25일 관세청과 교통약자 입국 서비스 개선을 위한 규제혁신 제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인천공항에서는 내년 1월부터 교통약자가 입국할 때 수화물을 찾는 과정부터 숙소 배달까지 전 과정을 위탁할 수 있는 ‘이지픽업 서비스’가 시범 운영된다.

장애인과 65세 이상 고령자, 임산부, 6세 미만 영유아 동반자, 13세 미만의 어린이 등 교통약자가 입국할 때 이지픽업 서비스를 이용할 경우, 무거운 짐 걱정 없이 빈손으로 집에 갈 수 있는 것이다. 이 서비스는 항공사와 관계없이 이용할 수 있다.

이 서비스는 해외공항 출발 하루 전 굿럭컴퍼니 홈페이지(www.goodlugg.com) 또는 모바일 어플 굿럭(Goodlugg)을 통해 출발 항공편, 최종 배송지 등을 입력하고 사전 예약하면 된다.

이용료는 서울 2만9700원, 경기권 3만5200원, 제주·부산 3만9600원이다.

김경욱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은 “인천공항에 입국할 때 무거운 짐을 찾아서 집까지 가져가는 것은 교통약자에게는 매우 힘든 과정”이라며 “복잡한 규제를 혁신해 교통약자 중심의 이지픽업 서비스가 세계 항공 서비스의 표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지픽업 서비스 이용방법

박준철 기자 terryus@kyunghyang.com

Copyright© 경향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