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F리테일, 올해 ESG 평가 3년 연속 통합 A등급

전진영 입력 2022. 11. 25. 07:4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이 한국ESG기준원(KCGS)의 2022년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평가에서 3년 연속 통합 A등급을 획득했다고 25일 밝혔다.

올해 편의점 업계에서 ESG 모든 영역에서 A등급 이상을 받은 기업은 BGF리테일이 유일하다.

BGF리테일은 환경 부문 A등급, 사회 부문 A+등급, 지배구조 부문 A등급을 받았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올해 편의점 업계 중 유일"
BGF리테일의 편의점 CU 매장 전경.(사진제공=BGF리테일)

[아시아경제 전진영 기자]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이 한국ESG기준원(KCGS)의 2022년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평가에서 3년 연속 통합 A등급을 획득했다고 25일 밝혔다.

올해 편의점 업계에서 ESG 모든 영역에서 A등급 이상을 받은 기업은 BGF리테일이 유일하다.

BGF리테일은 환경 부문 A등급, 사회 부문 A+등급, 지배구조 부문 A등급을 받았다. 특히, 환경 부문에서 편의점 업계 유일하게 A 평가를 받았다.

BGF리테일은 ESG 글로벌 가이드라인을 바탕으로 ▲친환경 밸류체인 구축 ▲동반성장 생태계 조성 ▲건강하고 행복한 삶 지원 3대 핵심 목표를 중심으로 ESG 경영을 펼치고 있다.

환경 부문에서는 일상에서 환경 보호를 실천하는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으며 친환경 소비를 돕기 위해 친환경 상품 도입, 자체브랜드(PB) 상품 재활용 등급 표기, 친환경 용기 및 소모품 적용 확대 등을 시행하고 있다.

사회 부문은 CU의 비즈니스 인프라를 활용한 공익적인 기능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BGF리테일은 지방자치단체, 경찰청, 행정안전부 등 다양한 기관들과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실종 및 학대 예방, 장기 실종아동 찾기 캠페인, 재해·재난 시 긴급 구호활동 등을 펼치고 있다. 최근에는 에스원과 손잡고 주요 점포에 자동심장충격기를 설치했다.

지배구조와 관련해서는 주주 권리보호 및 감사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양재석 BGF리테일 커뮤니케이션실장은 “BGF그룹은 지속가능한 성장 기반을 마련하고 기업의 사회, 경제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중장기 ESG 로드맵을 적극 실행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업계의 트렌드를 선도하며 기업 시민으로서 모범을 보이는 다양한 선진 ESG 활동을 펼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