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풍, ESG 등급 향상…환경개선 성과

김장욱 입력 2022. 11. 25. 07:4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글로벌 톱(TOP) 비철금속 기업 ㈜영풍의 올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등급이 향상돼 눈길을 끈다.

박영민 영풍 대표이사는 "세계 최고 수준의 제련 기술을 활용한 자원순환 비즈니스를 바탕으로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하고, 환경 및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ESG 경영을 실천해 더 나은 세상을 향한 글로벌 친환경 비철금속 기업이 되겠다"라고 강조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7000억 규모 환경개선, 폐열발전 등 탄소중립 등 인정받아
영풍 석포제련소가 지난해 세계 제련소 최초로 폐수 재이용시설을 도입하는 등 ESG 경영을 적극 실천하고 있다. 사진은 경북 봉화군 영풍 석포제련소 전경. 사진=영풍 제공

【파이낸셜뉴스 봉화=김장욱 기자】 글로벌 톱(TOP) 비철금속 기업 ㈜영풍의 올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등급이 향상돼 눈길을 끈다.

이는 지난해 세계 제련소 최초로 폐수 재이용시설을 도입하는 등 ESG 경영을 적극 실천한 점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25일 영풍에 따르면 한국 ESG기준원(KCGS)의 2022년도 ESG 평가에서 지난해 대비 한 단계 상향된 종합 B 등급을 받았다고 밝혔다.

특히 사회(S) 부문 B+ 등급, 환경(E) 부문 C 등급으로 지난해 대비 한 단계씩 향상됐다. 지배구조(G) 부문은 B 등급으로 전년도(B+)와 유사한 수준이다.

KCGS가 올해 글로벌 기준에 맞춰 평가 모형을 대폭 개정하면서 상당수 기업의 ESG 등급이 하락한 상황에서 영풍은 등급이 상승한 것이어서 더욱 의미가 있다.

영풍은 지난 1970년부터 경북 봉화군에 단일 공장으로 세계 3위 규모(2021년 기준)의 아연 생산능력(연간 40만톤)을 갖춘 석포제련소를 운영하며, 우리나라의 비철금속 산업이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춘 글로벌 산업으로 도약하게 한 모태가 된 기업이다.

환경과 기업의 공존을 실현하기 위해 '오염 제로화'를 목표로 2025년까지 총 7000억원 규모의 종합 환경투자 계획을 수립해 추진하고 있다.

특히 2021년 세계 제련소 최초로 공정 사용수를 외부로 한 방울도 배출하지 않는 '폐수 재이용시설'을 도입해 하루 평균 1500여톤, 최대 2000여톤의 폐수를 재이용해 환경보호 및 수자원 절약에 기여하고 있다.

폐열 발전과 ESS(에너지 저장장치 시스템) 운영, 환경부의 '2030 무공해차 전환 100' 캠페인 참여, 주민 주도형 '오미산 풍력발전' 사업에 제련소 소유 초고전압(154kV) 전력망 무상공여 등 자체적인 탄소 중립 활동을 전개해 기후위기 극복에 동참하고 있다.

박영민 영풍 대표이사는 "세계 최고 수준의 제련 기술을 활용한 자원순환 비즈니스를 바탕으로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하고, 환경 및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ESG 경영을 실천해 더 나은 세상을 향한 글로벌 친환경 비철금속 기업이 되겠다"라고 강조했다.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