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대 맞힌’ 우루과이 발베르데 “韓, 굉장히 잘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2. 11. 25. 07:4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우루과이의 '천재 미드필더' 페데리코 발베르데(24·레알 마드리드)가 24일(현지시간) 한국과의 경기를 끝낸 뒤 "치열한 경기였다. 한국이 굉장히 잘했다"고 평가했다.

한국과 우루과이는 이날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H조 1차전에서 맞붙어 0-0으로 비겼다.

1차전을 모두 마친 H조에서 한국과 우루과이는 공동 2위(승점 1점씩)에 올랐고, 가나는 1패(승점 0)를 해 조 최하위에 머물렀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이강인-발베르데. 알라이얀=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우루과이의 ‘천재 미드필더’ 페데리코 발베르데(24·레알 마드리드)가 24일(현지시간) 한국과의 경기를 끝낸 뒤 “치열한 경기였다. 한국이 굉장히 잘했다”고 평가했다.

한국과 우루과이는 이날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H조 1차전에서 맞붙어 0-0으로 비겼다. 한국은 역대 전적 1승 1무 6패로 열세였던 우루과이를 상대로 승점 1점을 확보하며 나쁘지 않은 출발을 한 셈이다.

이날 경기에서 발베르데는 세 차례 슈팅을 선보이는 등 적극적인 공격을 펼쳤다. 후반 44분에는 그가 날린 중거리슛이 골대를 때리기도 했다. 또 교체 투입된 이강인이 역습을 전개하자 깔끔한 태클로 이를 저지했다. 이같은 활약으로 그는 최우수선수(MVP) 격인 ‘플레이어 오브 더 매치’로 선정됐다.

발베르데는 경기가 끝난 후 취재진과 만나 “전반에는 공을 빼앗아오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며 “끝에는 우리 흐름대로 경기 주 도권을 가져왔는데 결국 무승부로 끝났다”고 아쉬워했다. 이어 “(한국팀이) 굉장히 잘했다”며 “한국은 공을 갖고 통제하려는 성향의 팀이다. 아무리 (수비가) 따라붙더라도 구멍을 찾으려고 노력했다”고 했다.

발베르데는 “골대를 맞는 걸 보고 실망스러웠다. 공을 잘 차긴 했는데 각도가 조금 빗나간 것 같다"며 “(골대를 강타한 것은) 일어날 수 있는 일이다. 공이 골대 안으로 들어갈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했다.

한편 한국 대표팀은 오는 28일 가나와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1차전을 모두 마친 H조에서 한국과 우루과이는 공동 2위(승점 1점씩)에 올랐고, 가나는 1패(승점 0)를 해 조 최하위에 머물렀다. 1위는 승점 3점을 챙긴 포르투갈이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