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경제 회복, 내년 상반기도 글렀다? [딥다이브]

한애란 기자 입력 2022. 11. 25. 07:4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뉴욕증시는 조용합니다.

24일(현지시간)이 추수감사절 휴장일이기 때문이죠.

원래도 중국 경제는 중요하지만, 지금 특히 중요한 건 내년 세계 경제 회복을 이끌 곳이 중국이라고 다들 전망했었기 때문인데요.

그러니까 내년 3월 전인대가 열릴 즈음에 중국이 '제로 코로나'에서 '위드 코로나'로 전환하면 중국 경제가 다시 되살아날 거라는 전망이 많았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욕증시는 조용합니다. 24일(현지시간)이 추수감사절 휴장일이기 때문이죠. 하루 전인 23일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의사록이 공개되면서 3대 지수가 모두 상승 마감했다는 소식은 들으셨을 텐데요. 과반수 넘는 참석자들이 기준금리 인상 속도를 늦추는 게 적절하다는 얘기를 했다고 합니다. 시장이 기다렸던 속도조절의 조짐이 포착된 셈이죠.

그래서 분위기 좋아지나 했는데, 불길한 조짐이 보입니다. 미국 말고 중국에서요. 중국의 코로나 확진자가 빠르게 늘고 있고, 여기에 중국 정부가 ‘봉쇄 조치’로 대응하고 있다는데요. 올 봄의 그 도시봉쇄 악몽이 되살아나려는 중.
중국이 내년 세계 경제의 원동력이 될 거란 희망이 점점 옅어지고 있다. 게티이미지
24일 발표된 노무라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 총 국내총생산(GDP)의 약 21.1%가 현재 봉쇄 상태에 놓였다고 합니다. 한달 전(9.5%)보다 배 이상으로 증가. 지난 4월 중순 상하이 전체 봉쇄 기간의 최고치(21.2%)에 맞먹는 수준인데요. 노무라는 앞으로 몇 주 안에 중국 GDP의 30% 이상이 봉쇄될 거라고 전망했습니다. 경제 충격은 불가피하고요. “대부분 지표 위축이 상하이와 다른 두 도시 전체에 전면 봉쇄조치를 취했던 2분기보다 훨씬 더 나쁘다”고 하니 걱정입니다.

원래도 중국 경제는 중요하지만, 지금 특히 중요한 건 내년 세계 경제 회복을 이끌 곳이 중국이라고 다들 전망했었기 때문인데요. 그러니까 내년 3월 전인대가 열릴 즈음에 중국이 ‘제로 코로나’에서 ‘위드 코로나’로 전환하면 중국 경제가 다시 되살아날 거라는 전망이 많았습니다. 하지만 기대가 꺾이기 시작했습니다. 홍콩 스탠다드차타드의 슈앙 딩 수석이코노미스트는 “세계 경제가 둔화되면서 중국이 살아날 거란 기대가 있었지만, 내년 상반기에는 그런 일이 일어날 것 같지 않다”고 말합니다.

봉쇄조치로 인한 경제적 충격은 폭스콘 아이폰 조립공장에서 벌어진 폭력사태만 봐도 알 수 있는데요. 수천 명의 폭스콘 노동자들이 상여금 지급 지연과 방역정책에 항의하며 시위를 벌이다가 경찰과 충돌했죠. 이 시위 전에도 봉쇄를 견디다 못한 노동자들이 정저우 공장을 떠나면서 전 세계 아이폰 생산능력의 약 10%가 차질을 빚을 거라고 봤는데요. 중국의제로 코로나와 이 혼란이 언제 끝날지, 아직은 보이지 않네요. By. 딥다이브

*이 기사는 25일 발행한 딥다이브 뉴스레터의 일부입니다. ‘읽다 보면 빠져드는 경제뉴스’ 딥다이브를 뉴스레터로 받아보세요!
https://www.donga.com/news/Newsletter

한애란 기자 haru@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