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M, 솔로 타이틀곡은 '들꽃놀이'…체리필터 조유진 피처링

입력 2022. 11. 25. 07:1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RM의 첫 솔로 앨범 트랙리스트가 공개됐다.

RM은 25일 솔로 앨범 '인디고(Indigo)'의 수록곡이 나열된 이미지를 오픈했다.

타이틀곡 '들꽃놀이(with 조유진)'는 화려하지만 금세 사라져 버리는 '불꽃'이 아닌, 잔잔한 '들꽃'의 모습으로 살아가고 싶다는 RM의 바람이 담긴 곡이다.

RM은 '인디고'의 전곡 작사, 작곡을 비롯해 앨범 작업 전반을 이끌었고, 여러 뮤지션들과의 협업을 넘어 음악과 미술이라는 '경계 초월' 협업을 성사시켰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마이데일리 = 오윤주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RM의 첫 솔로 앨범 트랙리스트가 공개됐다.

RM은 25일 솔로 앨범 '인디고(Indigo)'의 수록곡이 나열된 이미지를 오픈했다. 트랙리스트 이미지 속 각기 다른 10개의 파동처럼, 신보는 타이틀곡 '들꽃놀이 (with 조유진)'를 포함해 'Yun (with Erykah Badu)', 'Still Life (with Anderson .Paak)', 'All Day (with Tablo)', '건망증 (with 김사월)', 'Closer (with Paul Blanco, Mahalia)', 'Change pt.2', 'Lonely', 'Hectic (with Colde)', 'No.2 (with 박지윤)' 등 총 10개 트랙으로 풍성하게 채워졌다.

타이틀곡 '들꽃놀이(with 조유진)'는 화려하지만 금세 사라져 버리는 '불꽃'이 아닌, 잔잔한 '들꽃'의 모습으로 살아가고 싶다는 RM의 바람이 담긴 곡이다. 체리필터의 보컬 조유진이 피처링으로, DOCSKIM이 프로듀서로 참여해 곡의 멋을 살렸다.

타이틀곡에 멋을 더한 조유진뿐 아니라 에리카 바두(Erykah Badu), 앤더슨 팩(Anderson .Paak), 에픽하이의 타블로, 싱어송라이터 김사월, 영국 싱어송라이터 마할리아(Mahalia), R&B 힙합 뮤지션 폴 블랑코(Paul Blanco), 싱어송라이터 콜드(Colde), 싱어송라이터 박지윤 등 각기 다른 매력의 아티스트들이 피처링으로 참여해 '인디고'의 완성도를 높였다.

프로듀서진 역시 화려하다. DOCSKIM을 비롯해 피독(Pdogg), 혼네(HONNE), 이이언(eAeon), 은희영(john eun) 등이 나섰다. 피독은 'All Day (with Tablo)'와 'Lonely', 'Hectic (with Colde)'의 프로듀싱을 맡았고, RM의 믹스테이프 'mono.' 수록곡 'seoul (Prod. HONNE)'에서 호흡을 맞췄던 영국 일렉트로닉 듀오 혼네가 'Closer (with Paul Blanco, Mahalia)'에, 이이언은 'Change pt.2'에, 은희영은 '건망증 (with 김사월)'과 'No.2 (with 박지윤)'에 프로듀서로 동참했다.


RM은 '인디고'의 전곡 작사, 작곡을 비롯해 앨범 작업 전반을 이끌었고, 여러 뮤지션들과의 협업을 넘어 음악과 미술이라는 '경계 초월' 협업을 성사시켰다. 앞서 공개된 '인디고' 포토를 통해 RM과 그가 평소 존경하는 故 윤형근 화백의 작품 '청색'의 자연스럽고 매력적인 조화를 확인할 수 있다.

그간 개인 작품을 통해 자신의 이야기를 꾸밈없이 전해왔듯 RM은 '인디고'에도 솔직한 감정과 고민, 여러 단상들을 고스란히 담았다. RM의 삶과 사유의 흔적이 녹아 있는 '인디고'는 오는 12월 2일 공개된다.

[사진 = 빅히트 뮤직 제공]-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