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형욱, 동료 훈련사의 "역겨워, 쓰레기 같은 훈련" 맹비난에 고통('고독한 훈련사')[SC리뷰]

정유나 입력 2022. 11. 25. 06:5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강형욱이 유럽의 동료 훈련사들에게 받은 혹평에 대해 털어놓으며 고민을 전했다.

강형욱은 "유럽의 훈련사들이 '10년전에 봤을때의 너는 훌륭했다. 그런데 네가 지금 TV에서 훈련하는 모습을 보면 믿기지 않는다. 헌터가 많이 변했고 헌터는 지금 정말 쓰레기 같은 훈련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며 "그런 메시지를 받고 나서 '너희들이 한국에서 살아봤어?'라는 생각이 들었다. '한국은 10평도 안되는 집에서 강아지를 키워야하고, 하루에 12시간 밖에 있고, 산책할 곳도 없는 환경이야!' 이거를 진짜 아픈 사람처럼 계속 혼자 내뱉었다. 고통스러운 고민을 했다"고 털어놨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강형욱이 유럽의 동료 훈련사들에게 받은 혹평에 대해 털어놓으며 고민을 전했다.

24일 방송된 tvN STORY '고독한 훈련사'에서는 강형욱이 서울 서대문구를 찾아 도시의 진화된 반려 문화에 대해 살펴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형욱은 이화여자대학교 에코과학부 석좌 교수이자 동물 보호 학자로 저명한 최재천 교수를 만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최재천 교수가 '마음의 스승님'이라는 강형욱은 그에게 최근 가장 고민거리에 대해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다름아닌 10~15년 전 함께 했던 유럽의 훈련사들과 아직 연락을 하고 지내는데, 그들에게 "역겹다", "변했다", "지금 쓰레기 같은 훈련을 하고 있다"라는 메시지를 받고 있다는 것. 강형욱은 "유럽의 훈련사들이 '10년전에 봤을때의 너는 훌륭했다. 그런데 네가 지금 TV에서 훈련하는 모습을 보면 믿기지 않는다. 헌터가 많이 변했고 헌터는 지금 정말 쓰레기 같은 훈련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며 "그런 메시지를 받고 나서 '너희들이 한국에서 살아봤어?'라는 생각이 들었다. '한국은 10평도 안되는 집에서 강아지를 키워야하고, 하루에 12시간 밖에 있고, 산책할 곳도 없는 환경이야!' 이거를 진짜 아픈 사람처럼 계속 혼자 내뱉었다. 고통스러운 고민을 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강형욱은 한국의 환경에서 실생활과 타협을 하는 교육을 하고 있지만, 그것 자체가 정말 맞는 것인지 고민이 된다고 고백했다. 그는 "그런데 한편으로는 '내가 하는 조언과 현재의 훈련이 안 맞을 수도 있지 않아?'라고 스스로에게 계속 말하고 있긴 했다. 내적으로 '이게 진짜 옳은 교육일까?'라고 질문하고 있었다"며 "도시에서 사는 개들은 자기를 다 보여주지 못하고 사는 것 같다"고 고민을 전했다.

이에 최재천 교수는 "도시라는 얄궂은 공간에서 살고 있는 그 많은 강아지들이 훈련사님 덕택에 조금씩 나아지고 있지 않느냐. 누군가는 해야하는 일이다. 선구자의 어쩔 수 없는 운명인 것 같다. 시간이 가면 갈수록 사람의 마음이 조금씩 달라지고 반려동물을 대하는 태도들이 변해가면 좋아지지 않을까 싶다. 앞으로도 잘 이끌어 달라"며 진심을 담아 전했다.

jyn2011@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