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원자재 ETF' 연말까지 매도 안 하면 세금 폭탄…서학개미 '울상'

이기림 기자 입력 2022. 11. 25. 06:0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미국 정부가 2023년부터 200여개의 원자재 관련 상장지수펀드(ETF), 주식 등을 매도할 때 외국인 투자자에게 10% 세금을 부과하기로 하면서 서학개미(해외주식 투자하는 국내 개인투자자)의 부담이 커졌다.

2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대신증권, NH투자증권 등은 공지사항을 통해 미국 국세청(IRS)이 2023년 1월1일부터 'IRS 1446(f)' 조항에 따라 PTP(Publicy Traded Partnership) 종목을 매도할 때 매도대금의 10%가 세금으로 현지에서 징수한다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증권가 "13~15% 상회 수익률 기대하는 것 아니면 보수적 대응"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 미국 정부가 2023년부터 200여개의 원자재 관련 상장지수펀드(ETF), 주식 등을 매도할 때 외국인 투자자에게 10% 세금을 부과하기로 하면서 서학개미(해외주식 투자하는 국내 개인투자자)의 부담이 커졌다.

2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대신증권, NH투자증권 등은 공지사항을 통해 미국 국세청(IRS)이 2023년 1월1일부터 'IRS 1446(f)' 조항에 따라 PTP(Publicy Traded Partnership) 종목을 매도할 때 매도대금의 10%가 세금으로 현지에서 징수한다고 밝혔다.

IRS1446(f)는 미국 거주자가 아닌 투자자가 PTP 종목을 매도할 때 매도금액의 10%를 원천징수하는 규정이다. PTP는 미국 내 천연자원(원유, 가스) 파이프라인, 부동산 서비스 업체들을 뜻한다.

해당 조항의 문제는 매도금액 기준으로 10% 세금이 원천징수된다는 점이다. 매도차익이 기준이 아니기 때문에 손해를 보고 매도한다고 해도, 매도금액의 10%를 세금으로 내야 한다. 예를 들면 1000원에 산 상품을 900원에 판다고 해도 10%에 해당하는 세금 90원이 징수돼 손해가 더 커진다.

(미래에셋증권 제공)

예탁결제원에 따르면 200여개 종목 중 국내 투자자가 투자한 상품은 100여개로, 이달 초 기준 약 1억6000만달러어치(2100억원대)에 달한다.

최근 6개월간 서학개미가 거래한 미국 유가증권 중 매도금액 상위 종목 중 PTP ETF가 다수 포함돼 있으며, 매도대금 상위 50위권에 포함된 경우도 많다. 주요 상품에는 서학개미들이 대거 투자한 '프로셰어즈 울트라 블룸버그 내추럴 가스' '프로셰어즈 울트라 VIX 숏텀퓨처스' 등이 포함됐다.

증권가에서는 이번 조항 시행 이전에 관련 상품을 매도하는 것을 권고하거나, 대체상품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전균 삼성증권 연구원은 "원자재와 에너지인프라 등 관련 미국 ETF에 대해 국내 투자자들이 다수 투자하는 상황에서 매도대금 10% 원천징수 규정은 막대한 거래비용을 유발하는 이슈"라며 "2023년 이후 해당 ETF에 대한 투자가 급감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 연구원은 "PTP 이슈로 투자수요가 국내시장으로 환입될 가능성이 높으며, 국내 상장지수증권(ETN) 상품이 수혜를 얻을 것"이라며 "PTP 이슈와 중복되는 원자재 관련 국내 ETN의 경우 낮은 비용과 높은 유동성 등 거래 편의성 측면에서 투자수요 이전을 흡수할 수 있고, 환노출 ETN을 활용해 포트폴리오 내 달러자산 투자도 가능하다"고 조언했다.

정형주 KB증권 연구원은 "PTP 과세 대상 ETF에서 13~15% 상회하는 수익률을 기대하는 것이 아니라면 보수적인 대응을 권한다"며 "규제대응으로 줄어든 대체자산 비중은 채권형 ETF로 옮기는 것이 효율적"이라고 말했다.

lgirim@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