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코로나19 방역용 '로봇' 공개…둥근머리에 빨간눈 깜빡

박수윤 입력 2022. 11. 25. 06: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북한이 자체 개발한 방역용 로봇을 깜짝 공개했다.

25일 북한 매체를 종합하면 조선중앙TV는 지난 23일 '전국 방역보건부문 과학기술발표회 및 전시회' 개최 소식을 보도하면서 '지능방역로보트'가 출품됐다고 소개했다.

북한은 코로나19 방역 승리를 안팎에 선전하기 위해 지난달부터 방역 부문 과학기술발표회를 잇달아 열고 있는데, 일종의 '성과 구색 맞추기' 용으로 로봇을 전시했다는 관측이 많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전문가 "수준 높진않아"…김정은시대 IT, 국방에 우선순위 밀려
북한 전시회서 공개된 '방역로봇' (서울=연합뉴스) 조선중앙TV는 23일 전날 평양 과학기술전당에서 열린 '전국방역,보건부문 과학기술발표회 및 전시회-2022'에 출품된 '지능방역로보트'를 소개했다. 이번 전시회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비상방역 사업 과정에 거둔 3천600여 건의 과학기술 성과 자료들과 1천800여 종의 의약품, 의료기구, 건강식품, 위생용품, 정보기술제품 등이 전시되었다고 조선중앙통신은 전했다. [조선중앙TV 화면] 2022.11.23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북한이 자체 개발한 방역용 로봇을 깜짝 공개했다.

25일 북한 매체를 종합하면 조선중앙TV는 지난 23일 '전국 방역보건부문 과학기술발표회 및 전시회' 개최 소식을 보도하면서 '지능방역로보트'가 출품됐다고 소개했다.

로봇은 둥근 머리에 빨간 눈, 두 팔이 있어 인간형을 본떴다. 2020∼2021년 평양교원대학이 개발한 어린이 교육용 인공지능(AI) 로봇들처럼 전면에 커다란 디스플레이가 장착된 것이 특징이다.

중앙TV는 이 로봇이 어떤 기능을 갖췄는지는 소개하지 않았다.

'지능방역'이라는 이름이 붙은 만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과정에 투입된 것으로 보인다. 디스플레이의 터치스크린을 누르면 방역 관련 자료가 뜨는 형태일 것으로 추정된다.

다만 전문가들은 이 로봇이 코로나19 방역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을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보고 있다.

북한은 코로나19 방역 승리를 안팎에 선전하기 위해 지난달부터 방역 부문 과학기술발표회를 잇달아 열고 있는데, 일종의 '성과 구색 맞추기' 용으로 로봇을 전시했다는 관측이 많다.

평양교원대학에서 제작한 로봇 (서울=연합뉴스) 북한 선전매체 서광이 2020년 6월 4일 보도한 평양교원대학에서 제작된 교육용 로봇. 보도에 따르면 이 로봇은 화상인식 기술과 음성인식 기술, 인공지능 기술이 적용됐으며 주산, 영어, 음악, 자연 등 여러 가지 교육에 활용할 수 있다.[서광 홈페이지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nkphoto@yna.co.kr

박문우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 수석연구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이번 전시회에 나온 로봇은 말이 로봇이지 가슴에 달린 디스플레이 콘텐츠가 중심"이라며 "직접 센싱(감지)을 하는 기능은 없어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어 "로봇이 자율주행, 이미지 촬영, 판독 등을 하려면 라이다(LiDar) 센서 등 다양한 하드웨어가 필요한데 이는 전략물자로 묶여 (제재를 받는) 북한에 반입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특히 김정은 국무위원장 집권 이후로는 북한 정보통신(IT) 분야에 대한 투자가 부족한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선대인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CNC(컴퓨터 수치제어) 기계 개발을 독려하는 등 '새 세기 산업혁명'을 강조했던 것과 다른 양상이다.

북한은 2016년과 2019년 '전국 로보트 부문 과학기술성과전시회'를 연 이후 로봇 분야에 특화한 발표회는 따로 열지 못하고 있다.

박 수석연구원은 "김정은 집권 이후 미사일 개발 등 군사부문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국방분야에 집중 투자하면서 로봇 등 정보통신(IT) 분야는 우선순위에서 뒤처질 수밖에 없었다"며 "그래도 코로나19 이후로는 원격교육, 원격의료 등 원격 분야에 대한 투자는 늘리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교육에 활용되는 로봇 (서울=연합뉴스) 북한이 유치원과 초등학교(소학교)에서 각종 교육용 로봇들을 활용하고 있다고 조선의 소리 방송이 2021년 2월 24일 보도했다. 평양교원대학에서 개발한 교육용 로봇들에는 인공지능(AI) 기술이 도입됐으며 음성인식과 화상인식 등이 가능하다고 방송은 설명했다. ['조선의 소리'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nkphoto@yna.co.kr

clap@yna.co.kr

▶제보는 카톡 okjebo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