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기루, 가슴 장화 긴급 리폼→허언증+방귀까지 ‘다 보여줬다’(한도초과)[어제TV]

서유나 입력 2022. 11. 25. 05:2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신기루가 첫방부터 본인의 매력을 최대치로 발산했다.

11월 24일 첫 방송된 tvN 예능 '재미에는 한도가 없다! 한도초과'(이하 '한도초과') 1회에서는 김민경, 신기루, 홍윤화, 풍자가 한도 없는 대하 잡이를 위해 나섰다.

신기루와 홍윤화는 어업을 위한 작업복 가슴 장화가 좀처럼 몸에 들어가지 않았다.

두 사람 옷의 리폼을 해주려다 급기야 부부싸움까지 발발, 결국 꽉 낀 작업복을 모두의 도움을 받아 벗은 신기루와 홍윤화는 장화 부분만 달랑 잘라 착용해야 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엔 서유나 기자]

신기루가 첫방부터 본인의 매력을 최대치로 발산했다.

11월 24일 첫 방송된 tvN 예능 '재미에는 한도가 없다! 한도초과'(이하 '한도초과') 1회에서는 김민경, 신기루, 홍윤화, 풍자가 한도 없는 대하 잡이를 위해 나섰다.

이날 사전미팅에서 신기루는 본인이 "라면, 김밥을 안 좋아한다"는 뜻밖의 발언을 했다. 이에 풍자는 기가 막히다는 웃음을 보이곤 "우리 언니가 다 좋다. 귀엽고 착하고 동생들에게 잘 해주는데 허언증이 있다. 안 고쳐지더라"고 일침을 해 시작부터 웃음을 안겼다.

어느새 완전체로 모인 멤버들. 이들은 프로그램에 대해 얘기 나누다가 시청자들의 의견을 받아봤다. 룩북, 육아 등 이들이 해줬으면 좋겠는 것에 대한 다양한 아이디어 속 모두의 마음을 사로잡은 건 '대하 잡이'였다. 대하 제철을 맞아 대하를 갓 잡아 배 위에서 먹어 보면 좋겠다는 것. 실제 경험이 있는 신기루는 그 맛을 찬양하며 모두의 기대감을 높였다.

며칠 후 멤버들은 한 바닷가에서 만났다. 이들은 사전 협의 없이 각자 손마다 뭔가를 바리바리 싸들고 온 모습. 홍윤화는 '멀미약'이라면서 토스트를 꺼냈고 풍자는 배에서 새우를 해먹을 생각으로 와플 기계를 챙겨왔다. 거기다 신기루는 830㎖ 짜리 대형 소스 등 각종 소스를 챙겨와 '한도초과'만의 특별한 매력을 뽐냈다.

이후 대하를 잔뜩 잡아먹을 기대로 배를 타러 갔는데. 본격 출항도 전에 문제가 발생했다. 신기루와 홍윤화는 어업을 위한 작업복 가슴 장화가 좀처럼 몸에 들어가지 않았다. 두 사람은 더 큰 가슴 장화를 찾았지만 이미 최대치였다.

이에 선장님 부부는 "여기를 터야 할 것 같다", "트면 뭐하냐. 자르라"며 급히 심각하게 리폼 회의에 들어갔고, 신기루는 "뚱뚱한 선원은 없나 보다"라고 물었다가 "죄송하다. 없다"는 팩트 폭행을 당했다. 두 사람 옷의 리폼을 해주려다 급기야 부부싸움까지 발발, 결국 꽉 낀 작업복을 모두의 도움을 받아 벗은 신기루와 홍윤화는 장화 부분만 달랑 잘라 착용해야 했다.

또 대하 잡이도 문제였다. 대하의 씨를 말릴 생각으로 열심히 그물 작업을 했으나 대하는 단 한 마리도 그물에 올라오지 않았다. 결국 아무런 소득 없이 조업이 종료됐고 이들은 "허탈하다"며 속상함을 감추지 못했다.

숙연한 분위기 속 신기루는 "그러면 홍성으로 가서 한우를 먹고"라고 아이디어를 냈다가 타박을 받았다. 대신 네 사람은 주제가 대하이니 만큼 대하를 직접 사 먹기로 했다. 곧 근처 먹자 골목으로 향한 이들은 회로 먹을 흰다리새우와 대하 등을 푸짐하게 구매했다. 이때 풍자는 "근데 우리 칼국수 시켰어? (안 시켰으면) 나 하차할 뻔했어"라며 먹는 것에 예민한 모습을 드러내 웃음을 유발했다.

이후 바닷가에서 새우 먹방과 유쾌한 토크가 진행됐다. 신기루는 헌팅 경험이 언급되자 "내가 말을 하도 지어내다 보니 뭔지 생각해야 한다"며 스스로 허언증을 고백한 것은 물론, 신나는 먹방 후 몰래 방귀를 분출했다가 옆자리에 앉은 홍윤화에게 딱 걸려 폭소케 했다. (사진=tvN '재미에는 한도가 없다! 한도초과' 캡처)

뉴스엔 서유나 stranger77@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