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S] 스마트폰 봤을 뿐인데… "왜 목이 아픈가요?"

최영찬 기자 입력 2022. 11. 25. 05:1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버스나 지하철을 타면 항상 같은 풍경을 볼 수 있다.

거북목 증후군을 겪는 사람은 목덜미와 어깨에 통증을 느끼고 어깨 근육이 뭉치거나 두통이 나타날 수 있다.

심해지면 목디스크로 이어질 수 있다.

거북목 증후군이 심한 사람은 최고 15㎏까지 목에 하중이 있을 수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거북목 증후군'을 겪는 사람이 연간 200만명가량이 발생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사진=이미지투데이
버스나 지하철을 타면 항상 같은 풍경을 볼 수 있다. 승객 대부분이 게임을 하거나 영상 시청을 위해 고개를 숙이고 스마트폰 화면을 보고 있는 모습이다.

디지털 전환 시대에 접어들면서 스마트폰 또는 컴퓨터 사용 시간이 증가하고 있다. 화면을 오래 쳐다보면 자연스럽게 머리가 앞으로 향하고 동시에 고개가 숙여진다. C자 형태의 목뼈가 1자 형태가 되는데 이러한 증상을 '거북목 증후군'이라 한다. 거북이가 앞으로 목을 쭉 뺀 모습과 비슷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거북목 증후군 환자는 매년 200만명가량이 발생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거북목 증후군을 겪는 사람은 목덜미와 어깨에 통증을 느끼고 어깨 근육이 뭉치거나 두통이 나타날 수 있다. 쉽게 피곤해져 신경도 예민해진다. 불면증이나 어지럼증이 발생할 수도 있다. 심해지면 목디스크로 이어질 수 있다. 거북목 증후군이 심한 사람은 최고 15㎏까지 목에 하중이 있을 수 있다.

거북목 증후군이 나타나는 것을 막으려면 바른 자세로 스마트폰 또는 컴퓨터 화면을 보는 것이 중요하다. 고개를 숙이지 않도록 컴퓨터 모니터를 눈높이까지 올려 맞춰야 한다. 그러면 목과 어깨의 긴장을 푸는 데 도움이 된다.

한 시간에 한 번씩 5~10분가량 서 있거나 가벼운 산책을 하면서 목과 어깨 스트레칭을 하는 것도 좋다.

다만 목이 뻐근하다는 이유로 목에서 뚝뚝 소리가 날 정도로 비트는 동작은 좋지 않다. 자칫 목 디스크를 유발하거나 관절 노화를 촉진할 수 있기 때문이다.

거북목 증후군이 심해지면 전문기관에서 전문가와 상담을 받아야 한다. 전문장비와 기구를 활용해 보통 3개월 이상 교정운동을 하면 바른 자세를 갖출 수 있고 거북목 증후군이 개선된다.

[머니S 주요뉴스]
'오히려 좋아'… 아르헨 축구팬, 당첨금 얼마길래?
"연예인 그만두고 싶었다"… 이승기 과거 발언?
러시아女, 강남 성형외과서 수술 후 사망… 이유는?
"여보♥"… 기안84 '깜짝 결혼식' 올렸다고?
"시의원 출마, 상의 없이"… 이선희, 심상찮았다?
"이혼하고 더 행복해"… '싱글맘' 김현숙 근황 보니?
'5년간 1억여원 횡령'… 마을회 대표, 징역 10개월
"메시가 졌다구요?"… 충격받은 '임메시' 임영웅
"누가 낳으래?"… 우는 아이 부모에 폭언한 40대, 결국
"3년 만에 혐의 벗었다"… 김건모, 명예 되찾을까

최영찬 기자 0chan111@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