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의 마을] 11월

한겨레 입력 2022. 11. 25. 05:05 수정 2022. 11. 25. 09:45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시인의 마을]재래시장 안의
공중화장실 수도에서 쏟아지는 물이
아, 따뜻하다
온수 시설도 안 돼 있는데

찬바람이 몰아쳐
날이 확 추워졌는데
물은 미처
차가워질 시간이 없었다

얼어붙은 내 몸
얼어붙은 내 맘

눈물은 뜨겁다

-황인숙 시집 <내 삶의 예쁜 종아리>(문학과지성사)에서

Copyright © 한겨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