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개 대회 연속 골' 호날두, 펠레·클로제·메시 넘어 월드컵 새 역사

CBS노컷뉴스 박세운 기자 입력 2022. 11. 25. 03:0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월드컵의 새로운 역사를 썼다.

호날두는 25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가나와 1차전에서 후반 20분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터뜨렸다.

호날두는 이번 대회 전까지 각기 다른 4번의 월드컵 무대에서 모두 골을 넣은 선수로서 펠레(브라질), 우베 젤러와 미로슬라프 클로제(이상 독일) 그리고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와 함께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포르투갈, 가나에 3-2 승리…카타르월드컵 H조 단독 선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연합뉴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월드컵의 새로운 역사를 썼다. 포르투갈은 아프리카의 복병 가나를 완파하고 한국이 속한 H조에서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호날두는 25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가나와 1차전에서 후반 20분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터뜨렸다.

호날두는 돌파 과정에서 상대 반칙으로 직접 얻어낸 페널티킥을 침착하게 성공시켰다. 이번 대회 1호이자 자신의 월드컵 통산 8호 골이다.

이로써 호날두는 월드컵의 새로운 역사를 썼다. 월드컵 역사상 처음으로 5개 대회에서 각각 최소 1골 이상을 기록한 유일한 선수가 됐다.

호날두는 이번 대회 전까지 각기 다른 4번의 월드컵 무대에서 모두 골을 넣은 선수로서 펠레(브라질), 우베 젤러와 미로슬라프 클로제(이상 독일) 그리고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와 함께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었다.

호날두는 이제 월드컵의 새 역사에 자신의 이름을 새겨넣었다.

호날두는 2006년 독일 대회부터 2010년 남아공 대회, 2014년 브라질 대회, 2018년 러시아 대회에 이어 카타르에서도 골을 터뜨리며 최초의 기록을 썼다.

국제축구연맹(FIFA)이 주관하는 여자 월드컵을 포함하면 역대 세 번째 대기록이다. 여자 월드컵에서는 앞서 브라질의 전설 마르타와 캐나다의 크리스틴 싱클레어가 5개 대회에서 각각 골을 기록한 바 있다.

역사적인 골의 감격을 오래 가지 않았다. 가나는 8분 후 곧바로 반격했다. 가나의 간판 스타 안드레 아이유가 동점골을 터뜨렸다.

포르투갈은 동점 이후 공세를 강화해 순식간에 경기 흐름을 되찾았다. 주앙 펠릭스가 후반 32분 승부의 균형을 깼고 2분 뒤 하파엘 레앙이 추가골을 터뜨려 스코어를 3-1로 벌렸다.

가나는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후반 43분 오스만 부카리가 골을 터뜨린 뒤 호날두 특유의 세리머니를 따라하며 팀 분위기를 끌어올렸고 상대를 자극했다. 이후 양팀 선수단은 잠시 감정 다툼을 벌이기도 했다.

하지만 포르투갈은 더 이상 실점하지 않았다. 후반 추가시간 9분이 주어졌지만 가나는 끝내 포르투갈의 골망을 흔들지 못했다.

가나를 3-2로 꺾고 승점 3점을 따낸 포르투갈은 H조 선두에 올랐다. 0-0 무승부를 기록한 한국과 우루과이가 그 뒤를 이었고 가나는 조 최하위가 됐다.

한국은 한국시간으로 28일 밤 10시 가나와 H조 2차전을 치른다. 포르투갈과 우루과이의 경기는 29일 새벽 4시에 펼쳐진다.

CBS노컷뉴스 박세운 기자 shen@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