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호날두 PK 골' 포르투갈, 가나에 3-2 승리…H조 선두로

김도용 기자 입력 2022. 11. 25. 03:0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에서 한국과 함께 H조에 속한 포르투갈이 가나를 제압하고 기분 좋게 대회를 출발했다.

포르투갈은 25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H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가나를 3-2로 꺾었다.

포르투갈은 수비 라인을 높게 올린 가나의 뒤공간을 공략했고 후반 33분 펠릭스, 후반 35분 레앙이 연속골을 넣어 3-1로 달아났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호날두, 사상 첫 5개 대회 연속 득점
포르투갈 대표팀의 공격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 AFP=뉴스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에서 한국과 함께 H조에 속한 포르투갈이 가나를 제압하고 기분 좋게 대회를 출발했다.

포르투갈은 25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H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가나를 3-2로 꺾었다.

H조 최강의 전력을 자랑하는 포르투갈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주앙 펠릭스, 하파엘 레앙 등 공격진들이 골고루 골을 넣으며 기분 좋은 승리를 챙겼다.

반면 가나는 수비 뒤 공간에 약점을 노출하며 3골이나 헌납, 아쉬움을 남겼다.

포르투갈은 경기 초반부터 최전방의 호날두를 앞세워 가나 수비를 두들겼다. 계속 기회를 엿본 호날두는 전반 30분 득점에 성공했다. 하지만 골 직전 상황에서 파울을 범해 득점이 취소됐다.

0-0 상황이 이어지던 후반 20분, 포르투갈이 리드를 잡았다. 호날두가 자신이 파울을 유도해 얻어낸 페널티킥 상황에서 키커로 나서 강력한 슈팅으로 선제골을 터뜨렸다.

이로써 호날두는 사상 최초로 월드컵 5개 대회 연속 득점에 성공한 선수가 됐다. 호날두는 지난 2006년 독일 월드컵부터 카타르 대회까지 5회 연속 출전해 골맛을 봤다.

그러나 가나도 그냥 물러나지 않았다. 가나는 후반 28분 모함메드 쿠두스가 왼쪽 측면을 돌파한 뒤 내준 공을 안드레 아예우가 밀어 넣어 동점을 만들었다.

다만 가나의 기쁨은 오래가지 않았다. 포르투갈은 수비 라인을 높게 올린 가나의 뒤공간을 공략했고 후반 33분 펠릭스, 후반 35분 레앙이 연속골을 넣어 3-1로 달아났다.

가나는 후반 44분 오스만 부카리가 1골을 만회한 뒤 추가로 주어진 9분 동안 동점을 노렸다. 하지만 포르투갈은 노련하게 공을 소유하면서 시간을 보내 승점 3점을 획득했다.

dyk0609@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