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만다행' 김민재 "부상이요? 심한 건 아닌 것 같아요"

알라얀(카타르)=CBS노컷뉴스 김동욱 기자 입력 2022. 11. 25. 02:3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천만다행이다.

김민재(SSC 나폴리)가 스스로 "부상이 심한 것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하지만 김민재는 "그 때 종아리 근육이 올라오면서 넘어졌다"면서 "잘 모르겠다. 내가 근육 부상은 처음이라 어떤지 모르겠지만, 심한 것은 아닌 것 같다"고 강조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김민재. 연합뉴스

천만다행이다. 김민재(SSC 나폴리)가 스스로 "부상이 심한 것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김민재는 24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우루과이와 1차전에서 무실점을 이끌었다. 철벽 수비를 앞세운 한국은 남미 강호 우루과이와 0대0 무승부를 기록했다.

김민재는 "준비한 것이 너무 잘 돼 좋게 생각한다"면서 "우루과이 공격진은 잘한다. 그래도 우리가 준비한 것이 잘 돼 실점 없이 끝낸 것 같다"고 말했다.

김민재는 후반 17분 다윈 누녜스(리버풀)의 측면 돌파를 막는 과정에서 미끄러졌다. 공이 아웃된 상황에서 잠시 그라운드에 앉아 치료를 받기도 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도 경기 후 "부상 정도를 며칠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김민재는 "그 때 종아리 근육이 올라오면서 넘어졌다"면서 "잘 모르겠다. 내가 근육 부상은 처음이라 어떤지 모르겠지만, 심한 것은 아닌 것 같다"고 강조했다.

우루과이의 슈팅이 골대를 두 번 때리기는 했지만, 수비는 흠 잡을 데가 없었다.

김민재는 "촘촘하게 서려고 많이 노력했다. 라인 컨트롤을 잘해서 공격수들이 뛰는 양을 좀 줄여주려고 했다. 수비라인은 그렇게 이야기를 많이 했다"면서 "사실 긴장을 많이 했다. 오늘은 조금 쉽게 하자, 그냥 하던 대로 하자고 속으로 좀 이야기를 했다. 일단 밀리는 모습을 보여주기 싫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우루과이전은 김민재의 첫 월드컵 경기였다. 김민재는 2018 러시아월드컵을 앞두고 부상으로 월드컵 출전이 좌절됐다. 챔피언스리그 무대도 밟았지만, 월드컵은 또 달랐다. 다만 긴장감 속에서도 사우디아라비아와 일본의 이변은 분명 동기부여가 됐다.

김민재는 "사실 경기를 하면서 한 번도 긴장한 적이 없었는데 처음으로 경기 전 긴장을 많이 한 것 같다. 땀도 많이 났고, 운동장에 오지도 않았는데 심장이 두근거렸다. 좋은 경험을 한 것 같다"면서 "챔피언스리그는 뭔가 소름이 많이 돋았다. 챔피언스리그 음악을 듣고 소름이 돋고, 진짜 재미있겠다고 생각했다. 이번에는 일본이 이기고 나서 긴장이 많이 됐다"고 웃었다.

이어 "부담도 부담인데 솔직히 조금 부러웠다. 우리도 운이 좋았다고 할 수 있지만, 경기를 봤을 때는 우리도 충분히 이길 자격이 있었다"면서 "(사우디아라비아와 일본) 선수들이 이기려고 하는 마음이 보였고, 뛰는 양도 워낙 많았기에 우리도 그렇게 해야겠다는 마음가짐이 들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jebo@cbs.co.kr
  • 카카오톡 :@노컷뉴스
  • 사이트 :https://url.kr/b71afn

알라얀(카타르)=CBS노컷뉴스 김동욱 기자 grina@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