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신 스틸러] 전역 후 복귀전 가진 SK 최성원, "오랜만에 뛰었더니 힘들어 죽겠어요"

방성진 입력 2022. 11. 25. 02:0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정말 오랜만에 경기를 뛰었더니 힘들어 죽겠어요"서울 SK가 지난 24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2~2023 SKT 에이닷 프로농구 2라운드 울산 현대모비스와의 경기에서 92-90으로 승리했다.

최성원이 경기 후 기자회견장에서 "승리해서 기쁘다. 그런데, 정말 오랜만에 치른 1군 경기였다. 체력적으로 힘들다. 내 역할은 상대 팀 에이스를 막는 것이다. 뛰어난 선수들을 수비하다 보니 힘이 든다"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정말 오랜만에 경기를 뛰었더니 힘들어 죽겠어요“

서울 SK가 지난 24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2~2023 SKT 에이닷 프로농구 2라운드 울산 현대모비스와의 경기에서 92-90으로 승리했다. 시즌 성적 5승 8패가 됐다.

이날 경기에서 선수들의 줄부상으로 어려움을 겪던 SK에 단비 같은 선수 두 명이 복귀했다. 족저근막염에서 회복한 최준용(200cm, F)과 국군체육부대에서 전역해 돌아온 최성원(184cm, G)이 그 주인공.

'에이스' 최준용이 복귀전부터 좋은 활약을 했다. 수비에 강점이 있는 최성원도 강한 수비로 SK의 2연패 탈출을 도왔다.

최성원이 경기 후 기자회견장에서 "승리해서 기쁘다. 그런데, 정말 오랜만에 치른 1군 경기였다. 체력적으로 힘들다. 내 역할은 상대 팀 에이스를 막는 것이다. 뛰어난 선수들을 수비하다 보니 힘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D리그 선수들과 훈련했다. 이틀 전부터 1군 훈련에 합류했다. 오랜만에 치른 경기였지만, 기존에 함께 뛰던 선수들과 함께 경기했다. 호흡은 잘 맞았다"고 전했다.

최성원은 전역 직후 곧바로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전희철 SK 감독도 "(최)성원이의 출전을 망설였다. 작년에 전역했던 (최)원혁이의 몸 상태는 좋지 않았다. 성원이를 직접 봤더니 생각보다 몸 상태가 좋더라. 휴가를 내서 팀 훈련도 많이 참여했다"며 만족스러워했다.

최성원은 이날 경기에서 수비에 초점을 맞췄다. 최성원은 "오랜만에 출전했다. 공격보다 수비를 통해 감각을 찾으려 했다. 첫 경기다 보니 공격에서는 아쉬웠다. 앞으로 좋은 모습 보이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통합우승을 지켜보면서 보너스를 생각했다. 배 아픈 건 아니었고, 단지 부러웠다. 나도 함께 우승했다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준용이가 이번 시즌 우승을 시켜준다고 하더라. 준용이만 믿고 있다"며 미소 지었다

사진 제공 = KBL

저작권자(c)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