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 골망→반칙 취소' 포르투갈, 가나와 0-0 졸전(전반 종료)

하근수 기자 입력 2022. 11. 25. 01:4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골망을 흔들었지만 반칙으로 취소된 가운데 전반전은 포르투갈과 가나 모두 득점에 실패하며 0-0으로 끝났다.

포르투갈(FIFA 랭킹 9위)과 가나(FIFA 랭킹 61위)는 25일 오전 1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1차전에서 맞붙고 있다.

전반 12분 포르투갈 코너킥이 짧은 패스로 처리됐다.

전반 30분 포르투갈이 측면에서 집중력 있게 볼을 살렸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인터풋볼] 하근수 기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골망을 흔들었지만 반칙으로 취소된 가운데 전반전은 포르투갈과 가나 모두 득점에 실패하며 0-0으로 끝났다.

포르투갈(FIFA 랭킹 9위)과 가나(FIFA 랭킹 61위)는 25일 오전 1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1차전에서 맞붙고 있다.

포르투갈은 4-3-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주앙 펠릭스 베르나르두 실바가 최전방에서 호흡했다. 중원은 오타비우 몬테이루, 후벵 네베스, 브루노 페르난데스가 책임졌다. 4백은 하파엘 게레이루, 다닐루 페레이라, 후벵 디아스, 주앙 칸셀루가 구성했다. 골문은 디오고 코스타가 지켰다.

가나는 5-4-1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이냐키 윌리엄스가 원톱으로 나섰다. 안드레 아예우, 살리스 압둘 사메드, 토마스 파티, 모하메드 쿠두스가 미드필드에서 버텼다. 5백은 압둘 라만 바바, 모하메드 살리수, 다니엘 아마티, 알렉산더 지쿠, 알리두 세이두가 호흡을 맞췄다. 골키퍼 장갑은 로렌스 아티 지기가 착용했다.

포르투갈이 먼저 기회를 잡았다. 전반 9분 가나 후방 빌드업 과정에서 실수가 나왔다. 페널티 박스 안으로 오타비우 침투 패스가 전달된 가운데 호날두가 속도를 높여 진입했지만 아티 지기가 전진하여 막아냈다.

날카로운 장면이 이어졌다. 전반 12분 포르투갈 코너킥이 짧은 패스로 처리됐다. 위험 지역까지 진입한 게레이로가 문전으로 올린 크로스를 호날두가 헤더로 연결했지만 우측으로 빗나가면서 기회가 무산됐다.

골망까지 흔들었지만 반칙이 선언됐다. 전반 30분 포르투갈이 측면에서 집중력 있게 볼을 살렸다. 호날두가 몸싸움을 벌인 다음 슈팅을 성공시켜 득점하는가 했지만, 주심은 앞선 장면 호날두의 파울로 취소했다.

남은 시간 포르투갈은 펠릭스, 오타비오, 실바 등을 앞세워 공격을 풀어갔지만 결실을 맺지 못했다. 가나는 점유율을 내주고 45분 내내 끌려갔지만 끝내 실점을 허용하진 않았다. 전반전은 지루한 분위기 속에 득점 없이 0-0으로 종료됐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