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마스크 불편해도 월드컵 뛸 수 있다는 게 큰 영광"

입력 2022. 11. 25. 01:4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손흥민에게 마스크는 걸림돌이 되지 않았다.

경기 후 믹스트존에서 만난 손흥민은 "마스크 쓰는 건 괜찮다. 나만 마스크를 쓰고 경기하는 게 아니다. 다른 선수들도 하고 있다. 특별한 상황이 아니라 괜찮다. 두려움은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마스크가 불편해도 나라를 위해서, 대표팀 유니폼을 입고 경기를 할 수 있다는 것이 큰 영광이다"고 덧붙였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마이데일리 = 알라이얀(카타르) 이현호 기자]손흥민에게 마스크는 걸림돌이 되지 않았다.

한국 대표팀은 24일 오후(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1차전 우루과이와 경기에서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남미의 강호 우루과이를 상대로 우세한 경기를 펼쳤다. 한국이 사실상 이긴 경기였다.

경기 후 믹스트존에서 만난 손흥민은 "마스크 쓰는 건 괜찮다. 나만 마스크를 쓰고 경기하는 게 아니다. 다른 선수들도 하고 있다. 특별한 상황이 아니라 괜찮다. 두려움은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마스크가 불편해도 나라를 위해서, 대표팀 유니폼을 입고 경기를 할 수 있다는 것이 큰 영광이다"고 덧붙였다.

승리하지 못해 아쉬운 경기였다. 손흥민은 "라커룸은 아쉬워하는 분위기였다. 좋은 경기를 했고, 우리가 승점 3점을 가져가도 되는 경기였다. 후회 없이 보여준 것 같아 주장으로서 뿌듯하다. 선수들이고맙고 자랑스러웠다"고 밝혔다.

결정적 찬스에도 득점을 하지 못한 손흥민. 그는 "찬스가 왔을 때 더 냉정하게 마무리 하는게 중요하다. 나도 아쉽다. 찬스에서 넣어주는 게 이 팀에서 내가 해야 할 역할이다. 못해 줘서 아쉽다. 최선을 다했는데 슈팅이 벗어나서 너무 아쉽다"고 털어놨다.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