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려움이요? 맞으면 맞는 거죠"…손흥민은 팀만 바라봤다

알라얀(카타르)=CBS노컷뉴스 김동욱 기자 입력 2022. 11. 25. 01:4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저만 마스크 쓰고 경기하는 것도 아닌데요."

손흥민은 "나만 마스크를 쓰고 경기하는 것이 아니다. 다른 선수들도 마스크를 쓰고 경기하는 것을 봤다. 나만 특별한 상황이 아니라서 괜찮다"면서 "불편해도 나라를 위해서 대표팀 유니폼을 입고 경기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큰 영광이다. 그런 목표, 또 선수들의 도움 덕분에 경기를 잘 치를 수 있었고, 통증도 완화시킬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손흥민. 연합뉴스

"저만 마스크 쓰고 경기하는 것도 아닌데요."

월드컵 출전 여부조차 불투명했다. 월드컵 1차전을 고작 3주 앞두고 당한 안와골절. 눈 주위 4군데가 부러질 정도로 큰 부상이었다.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은 월드컵을 위해 붓기가 채 빠지기도 전 수술대에 올랐다. 그리고 안면 보호 마스크를 챙기고, 카타르로 향했다.

부상 트라우마가 있을 수도 있지만, 손흥민은 24일(한국시간) 우루과이와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부터 뛰었다.

손흥민은 "나만 마스크를 쓰고 경기하는 것이 아니다. 다른 선수들도 마스크를 쓰고 경기하는 것을 봤다. 나만 특별한 상황이 아니라서 괜찮다"면서 "불편해도 나라를 위해서 대표팀 유니폼을 입고 경기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큰 영광이다. 그런 목표, 또 선수들의 도움 덕분에 경기를 잘 치를 수 있었고, 통증도 완화시킬 수 있었다"고 말했다.

아직도 붓기가 남아있는 상황. 부상이 재발하면 더 큰 부상으로 이어질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손흥민은 정면으로 부딪혔다. 상대 수비수와 충돌하면서 축구화가 벗겨지고, 손을 밟혀도 뛰고, 또 뛰었다.

손흥민은 "맞으면 맞는 것이다. 어떻게 하냐. 축구를 하다보면 맞기도 하고, 때리기도 한다. 내가 경합을 안 해서 그럴 수도 있는데 두려움은 전혀 없었던 것 같다"면서 충돌 부위에 대해서는 "괜찮았다"는 답만 연발했다.

물론 아쉬움은 남았다. 공격 전개가 어려울 것이라는 예상은 했다. 그렇기에 찬스 하나하나가 더 소중했다. 손흥민도 후반 45분 날카로운 슈팅을 때렸지만, 골문을 벗어났다.

손흥민은 "사실 우리가 찬스를 많이 만들 수 없는 상황이다. 우리보다 분명 강한 팀이고, 어쩔 수 없이 수비를 해야 하는 상황이 많다. 그럼에도 찬스를 만든 것은 긍정적이지만, 찬스가 왔을 때 조금 더 침착하게 마무리하는 것이 남은 경기에서 중요할 것 같다"면서 "(마지막 슈팅은) 나도 아쉽다. 아쉬운데 뭐라 말할지 모르겠다. 그런 찬스에서 넣어주는 것이 내가 팀에서 해야 할 역할인데 못해줘서 아쉽다. 최선을 다했는데 조금 벗어나서 아쉽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jebo@cbs.co.kr
  • 카카오톡 :@노컷뉴스
  • 사이트 :https://url.kr/b71afn

알라얀(카타르)=CBS노컷뉴스 김동욱 기자 grina@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