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 감독 “전반전 굉장히 잘해···이강인 빠른 패스 좋아”

황민국 기자 입력 2022. 11. 25. 01:4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4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0대0 무승부로 경기를 마친 뒤 후반 교체로 월드컵 첫 무대를 밟은 이강인이 파울루 벤투 감독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이 카타르월드컵 첫경기인 우루과이전 무승부에 대해 “전반적으로 경기 장악력이 좋았다”고 평가했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4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우루과이와 0-0으로 비겼다. 대표팀은 FIFA 랭킹 14위 강호 우루과이를 맞아 특유의 빌드업 축구로 안정된 경기를 펼친 끝에 승점 1점을 따냈다.

벤투 감독은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서 “우리가 한 팀으로서 경기를 잘 꾸려갔다고 생각한다”며 “전반전에 굉장히 잘했다”고 돌아봤다.

이날 ‘마스크 투혼’을 보인 주장 손흥민에 대해서는 “적응에는 시간 더 걸릴 것”이라면서도 “대부분 선수가 대표팀으로 뛰는 것 자체에 굉장히 자부심 가지고 있다”고 만족해했다.

후반 깜짝 투입한 이강인에게도 호평을 내렸다.

벤투 감독은 “이강인은 빠르게 치고 나가는 패스가 좋다”며 “카타르에서 훈련할 때도 그런 부분이 잘 드러났다. 훈련에서 수비적으로 좋은 면모를 보였다”고 투입 이유를 설명했다.

알라이얀 | 황민국 기자 stylelomo@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