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에서 곤충 먹었는데 흙 맛이었다" 멜 로하스 "한국과 일본 야구 문화 , 도미니카와 너무 달라"

장성훈 입력 2022. 11. 25. 01:1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멜 로하스 주니어가 아시아에서 곤충을 먹었다고 밝혔다.

로하스는 최근 도미니카공화국 매체 레코르드와의 인터뷰에서 아시아에서 먹은 음식 중 유일하게 이상한 것은 곤충이었라고 말했다.

로하스는 한국과 일본에서의 야구 생활에 대해 도미니카와는 완전히 다른 문화라고 말했다.

한신과의 재계약에 실패한 로하스는 현재 도미니카 윈터리그에서 뛰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kt 위저스 시절 멜 로하스 주니어

멜 로하스 주니어가 아시아에서 곤충을 먹었다고 밝혔다.

로하스는 최근 도미니카공화국 매체 레코르드와의 인터뷰에서 아시아에서 먹은 음식 중 유일하게 이상한 것은 곤충이었라고 말했다.

그는 “이상한 것은 먹지 않고 곤충만 먹었다. 베네수엘라 사람들이 부르는 버그였다. 그것은 흙 맛이었다”고 했다.

로하스는 또 "사실 나는 수저보다 젓가락으로 먹는 걸 더 좋아한다. 또 소금을 넣지 않은 밥을 좋아한다"고 덧붙였다.

로하스는 한국과 일본에서의 야구 생활에 대해 도미니카와는 완전히 다른 문화라고 말했다.

그는 "좋고 나쁨을 떠나 문화가 다르다. 경기장의 소음은 이곳의 소음과 다르다. 거기에서 그들은 더 전통적이다"라고 했다.

그는 "관중들은 선수가 타석에 들어서면 그 선수를 위한 노래를 부른다. 그리고 그들은 드럼을 친다. 그들의 스타일은 우리보다 더 전통적이다"라고 했다.

또 "그들은 스몰볼 야구를 한다. 번트와 도루가 많다"며 "아시아에서 사용되는 전략 중에는 비디오 전략이 있다. 나는 상대 투수의 비디오를 보는 것을 좋아한다. 타격 계획을 수립하는 데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그런 계획이 없으면 치기 매우 어렵다"고 말했다.

로하스는 KBO kt 위저스 4시즌 동안 511경기에서 .321/.388/.594의 공격 라인에 132개의 홈런과 409개의 타점을 기록했다.

이후 일본의 한신 타이거스에서 2년 간 뛰었으나 부진했다.

한신과의 재계약에 실패한 로하스는 현재 도미니카 윈터리그에서 뛰고 있다.

로하스는 "나는 오랫동안 준비되어 있었고 필요한 경우 팀을 도울 의향이 있다"라고 말했다.

[장성훈 선임기자/seanmania2020@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