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현장]한국-우루과이전 'MVP' 발데르데 "한국이 잘했다"

김성원 입력 2022. 11. 25. 01:0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디에고 알론소 감독으로선 호된 신고식이었다.

알론소 감독이 대한민국과의 경기를 통해 '월드컵 데뷔전'을 치렀다.

우루과이는 24일(이하 한국시각)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한민국과의 2022년 카타르월드컵 H조 조별리그 1차전에섣 득점없이 비겼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4일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가 열렸다. 이강인의 돌파를 막아서고 있는 발베르데. 알라이얀(카타르)=송정헌 기자songs@sportschosun.com/2022.11.24/

[알라이얀(카타르)=스포츠조선 김성원 기자]디에고 알론소 감독으로선 호된 신고식이었다.

알론소 감독이 대한민국과의 경기를 통해 '월드컵 데뷔전'을 치렀다. 하지만 그는 웃을 수 없었다. 우루과이는 24일(이하 한국시각)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한민국과의 2022년 카타르월드컵 H조 조별리그 1차전에섣 득점없이 비겼다.

우루과이는 당연히 승리를 예상했다. 하지만 한국이 우세한 경기력으로 우루과이를 괴롭혔다. 벤투호로서도 아쉬운 승점 1점이었다.

알론소 감독은 "우리도 좋은 경기를 펼쳤다. 대등한 국가 둘이 좋은 경기를 했다. 한국은 전반 20분 동안 굉장히 잘해 어려움이 있었다. 그 다음 조정이 있었고, 후반에는 우리가 더 장악했다. 하지만 좀더 공격력이 더 예리해져야 한다"고 평가했다

이어 "첫 20분에는 한국의 압박을 벗어날 수 없었다. 하프타임에 조정을 해서 후반전에 변화가 있었고 좀 더 깊이 들어갈 수 있었다. 우리는 좀 더 높은 곳에서 수비를 하고 싶었지만 그렇게 못했다. 후반전에 나아졌다"고 부연했다.

이날 경기 MVP는 후반 막판 골대를 강타한 페데리코 발베르데가 선정됐다. 그는 기자회견에서 "꿈이 실현되는 것 같은 기분이다. 아름다운 경험이었다. 신체적으로도 기분이 좋고, 좋은 상태에서 경기를 마쳤다. 나와 함께 풀타임 뛴 동료들에게도 축하를 하고 싶다"고 밝혔다.

한국에 대해선 "치열한 경기였다. 전반에는 한국이 잘했다. 볼을 뺐는데 어려움이 있었다. 수비와 공격 다 어려웠다. 하지만 후반부터는 좀 더 우리가 콤비네이션을 포함한 플레이가 잘됐다. 미드필더도 볼 배급에 더 노력을 했다. 후반 막판에는 우리의 흐름대로 많은 것을 가져왔다. 그럼에도 무승부로 끝났다"고 아쉬워했다.

레알 마드리드 출신인 발데르데는 중거리 슈팅 능력이 뛰어나다. 그는 "네트를 강타했으면 좋았을텐데 골대를 맞아 실망스러웠다. 각도가 살짝 빗나간 것 같다. 그래도 마지막 몇 분 동안은 포지션을 잘 잡으려고 노력했다. 결국 나아지는 방법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도하(카타르)=김성원 기자 newsme@sportschosun.com

'이병헌♥' 이민정, 성균관대 후배들 만났다..01학번 선배의 포스
'두 번 이혼' 방은희 “만나서 결혼까지 33일...안 외로우려고 결혼”
'재혼+혼전임신' 이재은, 43세에 득녀..“♥태리 엄마 수고했어”
선우은숙 “지인, 13억 빚을 내 산 집이 180억 '껑충'”
이승기는 왜 사태가 이 지경될때까지 침묵했나? “출연료 몰라” “고등학생 취급” 등 과거 발언에 힌트가…
송가인 “관광객들, 집에 문 열고 들어와 깜짝”
이소연, 수영장서 비키니 입고 모델 워킹...8kg 감량 효과 대단
한소희, 팔에 새겼던 타투 싹 제거..앙상하고 새하얀 팔뚝
임영웅, '존재 자체가 레전드'인 트로트 男 스타 '500만원 기부'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