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La'eeb) 도하] 발데르데 "한국 압박에 힘들었어" 엄지 척!

이상완 기자 입력 2022. 11. 25. 01:0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공격력이 아쉽다."

우루과이는 24일 오후 10시(이하 한국시각) 카타르 도하 알라얀에 위치한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우루과이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1차전에서 0대0 무승부를 거뒀다.

우루과이는 전반 초반까지 한국의 압박에 고전했지만, 후반전에는 공격력이 살아나면서 위협적인 공격을 선보였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4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 전반전, 우루과이 발데르데가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알라얀(카타르)=STN스포츠] 이상완 기자 = "공격력이 아쉽다."

우루과이는 24일 오후 10시(이하 한국시각) 카타르 도하 알라얀에 위치한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우루과이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1차전에서 0대0 무승부를 거뒀다. 우루과이는 전반 초반까지 한국의 압박에 고전했지만, 후반전에는 공격력이 살아나면서 위협적인 공격을 선보였다.

경기 직후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한 미드필더 페데리코 발데르데는 "많은 도움은 준 스태프 감사하다. 신체적으로도 기분이 좋고 좋은 상태로 경기를 마쳤다. 저와 함께 풀타임을 뛴 동료들에게 축하를 해주고 싶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한국의 경기력에 대해서는 "치열한 경기였다. 전반전 같은 경우에는 한국이 굉장히 잘했다. 볼을 뺏어 오는데 어려움을 많이 겪었다. 수비와 공격에서 다 어려웠다. 하지만 후반전부터는 우리가 콤비네이션도, 기본적인 플레이도 잘된 것 같다. 미드필더도 앞쪽으로 가지고 오면서 길게 뺏다. 후반부에는 우리의 흐름대로 많이 가져왔다. 마지막에는 우리의 경기대로 이끌었다. 그럼에도 무승부로 끝났다"라고 평가했다.

특히 한국은 전반전에는 우루과이를 압박하면서 상대의 공격을 차단했다.

발데르데는 "우리가 압박을 당하기도한다. 몇 번의 기회가 있었다. 우리가 활용하고자 노력을 했다. 물론 사람이기 때문에 최대한 노력을 한 것이다. 한국도 마찬가지"라며 "아무리 압박을 한다고 해도 구멍을 찾기 위해 노력을 했다. 조별리그 첫 경기였기 때문에 골을 넣고자 노력을 했다. 이번 경기를 통해서 다시 한번 모니터링을 하고 개선해야 할 부분을 볼 것이다. 90분 동안 잘 노력을 했다"고 설명했다.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bolante0207@stnsports.co.kr

▶STN SPORTS 모바일 뉴스 구독

▶STN SPORTS 공식 카카오톡 구독

▶STN SPORTS 공식 네이버 구독

▶STN SPORTS 공식 유튜브 구독

- 스포츠의 모든 것 (Copyright ⓒ STN SPORT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