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정적 기회 놓친 황의조 "깔아차려고 했는데…" [SS월드컵]

김용일 입력 2022. 11. 25. 01: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깔아 차려고 했는데."

우루과이전 골문 사냥에 아쉽게 실패한 축구대표팀 공격수 황의조(올림피아코스)는 크게 아쉬운 목소리로 말했다.

황의조는 24일 카타르 도하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우루과이전에서 최전방 원톱으로 선발 출격, 후반 29분 조규성과 교체돼 물러날 때까지 뛰었다.

우루과이와 첫판에서도 최전방 원톱을 맡겼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황의조가 24일 카타르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우루과이와 경기에서 골기회가 무산되자 아쉬워하고 있다. 알라얀(카타르)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 김용일기자] “깔아 차려고 했는데….”

우루과이전 골문 사냥에 아쉽게 실패한 축구대표팀 공격수 황의조(올림피아코스)는 크게 아쉬운 목소리로 말했다.

황의조는 24일 카타르 도하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우루과이전에서 최전방 원톱으로 선발 출격, 후반 29분 조규성과 교체돼 물러날 때까지 뛰었다.

그리스 무대로 이적한 뒤 골 가뭄에 시달리는 황의조이나, 벤투 감독은 그를 신뢰했다. 우루과이와 첫판에서도 최전방 원톱을 맡겼다. 그러나 전반 33분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놓쳤다. 페널티박스 오른쪽에서 김문환이 땅볼 패스를 내줬을 때 골키퍼와 일대일로 맞섰다. 그러나 회심의 오른발 논스톱 슛이 골문 위로 벗어났다.

경기 직후 방송인터뷰에 나선 황의조는 “패스가 잘왔고, 문환이가 좋은 패스를 했다. 깔아 차려고 했는데 공이 떴다”며 “노력했는데 잘 되지 않았다. 아쉽다. 다음 경기에서는 확실하게 결정을 지을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커리어 첫 월드컵 경기에서 득점엔 실패했으나 그는 경기 내내 전방 압박에도 힘을 보탰다. 우루과이가 쉽게 전진하지 못하는 데 이바지했다. 벤투 감독이 지향하는 빌드업 색채를 내는 데 소금 같은 구실을 했다. 그는 “우리가 4년간 준비한 축구를 잘 보여줄 수 있었다. 한 팀으로 축구하면서 잘 준비한 결과가 나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쉬운 건 공격수로 (골을 못 넣어) 선수들에게 미안한 부분이 있다. 좀 더 집중했으면 좋았을 것”이라며 “다음 경기에 기회가 오면 득점 집중력을 높이겠다”고 다짐했다.

kyi0486@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