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음표'였던 나상호, 우루과이 수비 흔들며 '느낌표' 찍었다

우충원 입력 2022. 11. 25. 00:38 수정 2022. 11. 25. 17:2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나상호(FC서울)가 빛나는 활약을 펼치며 황희찬(울버햄튼)의 공백을 완벽히 채웠다.

대한민국은 24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 라이얀에 위치한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서 우루과이와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한국은 황의조를 원톱에 두고 손흥민, 이재성, 나상호가 중원을 지휘했다.

나상호는 경기 시작부터 자신의 장점인 빠른 스피드를 이용, 발이 느린 우루과이 수비진을 끊임업이 괴롭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OSEN=도하(카타르), 박준형 기자]

[OSEN=우충원 기자] 나상호(FC서울)가 빛나는 활약을 펼치며 황희찬(울버햄튼)의 공백을 완벽히 채웠다. 

대한민국은 24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 라이얀에 위치한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서 우루과이와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한국은 2010년 남아공 월드컵 이후 12년 만에 16강 진출에 도전한다.

한국은 황의조를 원톱에 두고 손흥민, 이재성, 나상호가 중원을 지휘했다. 큰 정우영과 황인범이 공수를 조율하고 김진수, 김영권, 김민재, 김문환의 포백이었다. 골키퍼는 김승규가 맡았다.

선발로 출전한 선수들이 위력적인 경기를 선보였다. 특히 이날 나상호는 최고의 경기력을 기록했다. 

그동안 나상호는 K리그 1에서 폼이 떨어지며 큰 기대를 받지 못했다. 그런데 황희찬(울버햄튼)의 몸 상태가 완벽하지 않은 관계로 나상호가 기회를 얻었다. 

나상호는 경기 시작부터 자신의 장점인 빠른 스피드를 이용, 발이 느린 우루과이 수비진을 끊임업이 괴롭혔다. 특히 오른쪽 측면 수비수인 김문환과 적극적인 포지션 교체를 통해 상대를 쉴새 없이 몰아치며 기회를 만들었다. 

특히 나상호는 전반 34분 황의조에게 결정적인 패스를 연결했다. 오른쪽 측면에서 상대 수비 2명을 제치고 만든 기회였다. 대한민국이 이날 기록한 가장 결정적인 기회였다. 

우려가 컸지만 나상호는 자신에게 주어진 역할 이상을 해냈다. 끊임 없는 기회를 받았던 나상호가 그동안의 비난을 씻어낸 경기를 펼쳤다. / 10bird@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