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양의지 빈자리에 박세혁, 4년에 46억

배영은 입력 2022. 11. 25. 00:02 수정 2022. 11. 25. 05:5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주전 포수 양의지(35)를 잃은 프로야구 NC 다이노스가 포수 박세혁(32)을 영입해 빈자리를 메웠다. NC는 24일 “박세혁과 계약 기간 4년, 총액 46억 원(계약금 18억원, 연봉 총 24억원, 인센티브 4억원)의 조건에 사인했다”고 발표했다.

포수 빅4 이적 완료

박세혁은 2012년 두산 베어스에 입단한 뒤 11년간 통산 782경기에 출전하며 풍부한 경험을 쌓았다. 올해는 128경기에 나가 타율 0.248, 득점권 타율 0.354, 출루율 0.320을 기록했다. 2019년 두산의 주전 포수로 한국시리즈 우승을 이끌었고, 그해 프리미어12에 국가대표로 나서기도 했다.

임선남 NC 단장은 “박세혁은 한국시리즈 우승과 국가대표를 경험한, 안정감 있는 포수다. 박세혁의 경험과 성실함, 야구에 대한 진지한 태도가 우리 팀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세혁은 “좋은 제안을 해주신 NC 구단에 감사드린다. NC에서 새롭게 뛰는 만큼 ‘또 다른 시작’이라는 마음으로 내년 가을야구를 목표로 최선을 다하겠다”며 “팀 내 고참 선수답게 시즌을 잘 준비하겠다. 팀 동료들과의 호흡도 잘 맞추겠다”고 다짐했다. 또 “그동안 많은 응원을 보내주신 두산 팬분들께도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박세혁은 올해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 나온 포수 ‘빅 4’ 중 마지막으로 계약했다. 가장 먼저 LG 트윈스 출신 포수 유강남이 4년 총액 80억 원에 롯데 자이언츠로 이적했다. 뒤이어 KIA 타이거즈 출신 FA 박동원이 LG와 4년 총액 65억 원에 사인해 연쇄적으로 팀을 옮겼다. 그 사이 NC는 지난 4년간 주전 포수로 활약한 ‘FA 최대어’ 양의지를 잡기 위해 총력을 기울였다. 그러나 양의지는 4+2년 총액 152억원을 제시한 친정 팀 두산으로 복귀했다. 안방에 큰 구멍이 뚫린 NC는 시장에 남아 있던 박세혁에게로 눈을 돌렸다. 선수가 만족할 만한 조건을 제시해 하루 만에 사인을 받아냈다. 두산과 NC가 서로 주전 포수를 맞바꾼 모양새다.

이로써 스토브리그를 달군 ‘포수 대이동’ 릴레이는 막을 내렸다. 양의지가 4년 만에 다시 FA 시장에 뛰어들면서 포수 4명의 몸값 총액만 343억원(평균 85억7500만 원)에 달하는 ‘폭등장’이 펼쳐졌다. 양의지는 4년 전의 첫 FA 계약(4년 125억원)보다 더 큰 규모로 두 번째 FA 계약을 성사시키면서 독보적인 가치를 인정받았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