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NOW] '선 넘은' 우루과이 견제, 손흥민 밟히고 축구화 벗겨졌다

이성필 기자 입력 2022. 11. 25. 00: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우루과이가 손흥민(30, 토트넘 홋스퍼)를 집중마크했다.

손흥민은 우루과이 수비 시선을 분산했고, 한국은 결정적인 기회를 만들기도 했다.

우루과이는 손흥민을 집중적으로 견제했다.

손흥민은 우루과이 집중 견제에도 톱 클래스 경기력을 보였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 손흥민이 우루과이 집중 견제에 쓰려졌다 ⓒ연합뉴스
▲ 손흥민이 벗겨진 축구화를 고쳐신고 있다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알 라얀(카타르), 월드컵특별취재팀 이성필 기자] 우루과이가 손흥민(30, 토트넘 홋스퍼)를 집중마크했다. 견제를 넘어 과격한 파울까지 했다. 손흥민의 축구화까지 벗겨졌다.

한국은 2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 라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우루과이와 0-0으로 비겼다. 조별리리그 1차전에서 승점 1점을 따내며 순조로운 출발을 했다.

한국은 손흥민, 황의조, 나상호 스리톱이 우루과이 골망을 노렸다. 정우영, 황인범, 이재성이 허리에서 공격과 수비를 조율했다. 포백은 김진수, 김영권, 김민재, 김문환을 배치했고,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가 꼈다.

손흥민은 측면에서 안쪽으로 파고 들며 한 방을 노렸다. 코너킥에서 날카로운 패스를 시도했다. 전반 26분 김문환의 롱 패스를 받아 과감하게 슈팅했다. '손흥민 존'에 걸려 득점을 기대했지만 우루과이 수비에 막혔다.

손흥민은 우루과이 수비 시선을 분산했고, 한국은 결정적인 기회를 만들기도 했다. 전반 34분 황의조에게 결정적인 기회가 왔다. 박스 안에서 완벽한 패스가 왔는데 살짝 뜨면서 골망을 벗어났다.

우루과이는 손흥민을 집중적으로 견제했다. 후반 12분 우루과이가 거친 파울을 했다. 카세레스가 손흥민 뒤에 바짝 붙어, 축구화가 벗겨질 정도로 뒤꿈치를 밟았다. 손흥민에게 절대 기회와 공간을 내주지 않으려는 의도였다.

손흥민은 우루과이 집중 견제에도 톱 클래스 경기력을 보였다. 측면 안팎에서 볼을 잡으면 토트넘에서 보였던 날카로움을 보였다. 막판에 우루과이 슈팅이 골대를 강타하며 한국 간담을 서늘하게 했지만, 손흥민이 날카로운 슈팅으로 응수하며 기대를 모으기도 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