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루과이전] 손흥민과 김민재가 쓰러졌을 때, 모두가 가슴 철렁했다

김태석 기자 입력 2022. 11. 24. 23:5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아마 한국 축구팬들의 공수의 두 기둥 손흥민과 김민재가 쓰러지는 장면에 가슴이 철렁한 느낌을 받았을 것이다.

두 선수가 다행히 털고 일어났기에 망정이지, 그렇지 못했다면 우루과이전은 물론 남은 경기에서도 커다란 악재로 작용할 뻔했다.

한국은 객관적 전력상 열세라는 평가에도 불구하고 우루과이와 경기 내내 팽팽하게 승부했으나, 아쉽게도 승점 1점씩 나눠가지는 것에 만족해야 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베스트 일레븐)

아마 한국 축구팬들의 공수의 두 기둥 손흥민과 김민재가 쓰러지는 장면에 가슴이 철렁한 느낌을 받았을 것이다. 두 선수가 다행히 털고 일어났기에 망정이지, 그렇지 못했다면 우루과이전은 물론 남은 경기에서도 커다란 악재로 작용할 뻔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24일 밤 10시(한국 시각)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1라운드 우루과이전에서 득점 없이 비겼다. 한국은 객관적 전력상 열세라는 평가에도 불구하고 우루과이와 경기 내내 팽팽하게 승부했으나, 아쉽게도 승점 1점씩 나눠가지는 것에 만족해야 했다.

이날 경기에서 한국 혹은 우루과이의 슛 상황이 아님에도 팬들이 가슴 쓸어내리는 장면이 두 번이나 있었다. 첫 번째는 후반 12분 손흥민이 비명을 지르며 넘어진 상황이다. 가뜩이나 안와골절이 완쾌되지 못해 마스크까지 쓰고 경기에 출전했던 손흥민은 후반 12분 상대 진영으로 역습을 전개하려다 마크맨인 마르틴 카세레스의 거친 태클에 그대로 쓰러진 것이다.

손흥민은 뒤에서 카세레스에게 뒷꿈치가 밟혀 쓰러졌다. 심지어 축구화가 벗겨지고 양말에 구멍이 날 정도로 굉장히 거친 플레이였기 때문에 자칫하면 큰 부상을 당할 뻔했다. 성치 않은 몸 상태로 월드컵 본선에 임하고 있는 에이스이자 캡틴인 선수라는 점을 고려할 때 이때 만약 크게 다쳤다면 엄청난 전력 누수가 발생했을 것이다.

후반 17분에는 수비의 기둥 김민재에게 비상 상활이 발생했다. 우루과이의 역습 상황에서 상대 공격수 다르윈 누녜스가 한국 진영 왼쪽 터치라인을 타고 돌파를 시도하자 김민재가 쫓아가다 잔디에 미끄러져 넘어지는 상황이 발생했다. 이후 자칫하면 실점으로 이어질 뻔한 위기가 주어졌다는 점에서 아찔했지만, 그에 못잖게 걱정됐던 건 김민재의 상태였다. 넘어질 때 왼발목이 뒤틀리는 모습을 보였기 때문이다. 모든 선수들이 김민재를 걱정하며 달려갔고, 벤치와 팀 의료진도 심각하게 이를 지켜봤다.

다행스러운 건 이 두 선수가 끝까지 풀타임을 소화하며 자신의 책무를 다했다는 것이다. 실로 천만다행이었다. 축구는 본래 격렬한 스포츠라 부상은 어쩔 수 없이 뒤따르는 것이라고 하지만, 이 두 선수만큼은 이번 대회를 온전히 뛰어야 한다. 그래야 벤투호가 더 큰 야망을 품고 나아갈 수 있다.

글=김태석 기자(ktsek77@soccerbest11.co.kr)
사진=ⓒgettyImages/게티이미지코리아(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축구 미디어 국가대표 - 베스트 일레븐 & 베스트 일레븐 닷컴
저작권자 ⓒ(주)베스트 일레븐.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www.besteleven.com

저작권자(c)베스트일레븐.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