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루과이전] 발베르데 도발에도 '여유'…성숙했던 이강인의 멘탈리티

조영훈 기자 입력 2022. 11. 24. 23:5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오히려 상대 에이스보다 훨씬 성숙하게 대처했다.

이강인은 팀 플레이어였으며, 짧은 기회를 부여받았는데도 날카로운 공격 능력을 보였다.

후반 추가시간 4분, 이강인의 성숙함은 상대 미드필더 페데리코 발베르데의 행동 이후 나왔다.

짧은 시간을 부여받았고, 후반 막바지 우루과이가 공격 자원을 대거 투입하면서 이강인에게 기회가 많이 오지는 않았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베스트 일레븐)

오히려 상대 에이스보다 훨씬 성숙하게 대처했다. 이강인은 팀 플레이어였으며, 짧은 기회를 부여받았는데도 날카로운 공격 능력을 보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24일 밤 10시(한국 시각)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1라운드 우루과이전에서 득점 없이 비겼다. 한국은 객관적 전력상 열세라는 평가에도 불구하고 우루과이와 경기 내내 팽팽하게 승부했으나, 아쉽게도 승점 1점씩 나눠가지는 것에 만족해야 했다.

벤투 감독이 이번 월드컵 최종 엔트리를 발표하기 전까지, 국내 축구 팬 사이를 가장 뜨겁게 달궜던 건 이강인의 발탁 여부였다. 끝내 26인 엔트리에 포함됐고, 선발 명단에는 포함되지 않았으나 후반 29분 피치를 밟으며 월드컵 데뷔에 성공했다.

후반 추가시간 4분, 이강인의 성숙함은 상대 미드필더 페데리코 발베르데의 행동 이후 나왔다. 이강인이 오른 측면 라인을 치고 달리는 와중 발베르데가 태클로 막아섰다. 발베르데는 주먹을 쥐고 흔들며 표효했다. 불필요한 도발이었다.

이강인은 침착하게 이를 대처했다. 침착하게 일어나 플레이를 이어갔다. 성숙한 판단으로 곧바로 경기에 집중했다.

짧은 시간을 부여받았고, 후반 막바지 우루과이가 공격 자원을 대거 투입하면서 이강인에게 기회가 많이 오지는 않았다. 하나 역습 찬스에서 전방으로 나가는 패스는 번뜩였다. 자신있게 공을 달리고 질주하는 모습은 최근 스페인 라 리가에서 좋았던 폼을 증명하는 듯했다.

글=조영훈 기자(younghcho@soccerbest11.co.kr)
사진=ⓒgettyImages/게티이미지코리아(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축구 미디어 국가대표 - 베스트 일레븐 & 베스트 일레븐 닷컴
저작권자 ⓒ(주)베스트 일레븐.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www.besteleven.com

저작권자(c)베스트일레븐.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