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련한 '큰 정우영' 수단·방법 가리지 않고 우루과이 차단

알라얀(카타르)=CBS노컷뉴스 박기묵 기자 입력 2022. 11. 24. 23:5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벤투호의 '큰' 정우영(알사드)이 우루과이의 공격진을 제대로 괴롭혔다.

수비형 미드필더로 수비와 중원을 연결하는 역할을 맡은 정우영은 초반부터 우루과이 공격수와 몸싸움 경합을 피하지 않았다.

우루과이가 수아레스를 빼고 에딘손 카바니(발렌시아)까지 투입했지만 정우영은 카바니와 몸싸움마저 이겨냈다.

결국 정우영은 마지막까지 우루과이의 공격을 저지하고 풀타임 활약을 마쳤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수비형 미드필더로 출전한 정우영. 대한축구협회


벤투호의 '큰' 정우영(알사드)이 우루과이의 공격진을 제대로 괴롭혔다.

한국은 24일 오후 4시(현지 시간) 카타르 알라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우루과이와 1차전에서 0 대 0으로 비겼다. 

파울루 벤투 감독의 원픽 볼란테 정우영은 김진수(전북), 김영권(울산), 김민재(나폴리), 김문환(전북)의 포백 수비 앞에 섰다. 수비형 미드필더로 수비와 중원을 연결하는 역할을 맡은 정우영은 초반부터 우루과이 공격수와 몸싸움 경합을 피하지 않았다. 

전반 15분 정우영(알사드)이 수비 진영에서 백패스를 하다가 상대에게 뺏겼다. 위험한 순간이 나올 뻔했지만 정우영은 쏜살같이 직접 달려가 공을 되찾았다.

상대가 중원에서 우리 공격을 차단하고 역습할 때면 몸을 날리는 태클로 막아 세웠다. 필요할 때는 손을 사용해 카드를 받지 않는 선에서 공격을 원천 봉쇄했다. 

후반 43분 상대의 역습 상황에서 올라온 오른쪽 크로스를 본 정우영은 왼발을 쭉 뻗어 막아냈고 45분은 몸을 날리는 정우영 다이빙 헤더로 공을 걷어냈다. 

후반에도 정우영의 활약은 이어졌다. 우루과이가 수아레스를 빼고 에딘손 카바니(발렌시아)까지 투입했지만 정우영은 카바니와 몸싸움마저 이겨냈다. 

결국 정우영은 마지막까지 우루과이의 공격을 저지하고 풀타임 활약을 마쳤다. 

알라얀(카타르)=CBS노컷뉴스 박기묵 기자 ace0912@cbs.co.kr

▶ 기자와 카톡 채팅하기▶ 노컷뉴스 영상 구독하기

Copyright©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