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LIVE] '골대가 2번 살린' 한국, 그래도 대등했다!… 우루과이와 0-0 비겨 '승점 획득'

조남기 기자 입력 2022. 11. 24. 23:55 수정 2022. 11. 24. 23:56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베스트 일레븐=카타르)

밀리지 않고 싸워냈다. 이기지 못해 아쉬움은 남았으나, 그래도 첫 경기에서 승점 1점을 얻었다. 운도 한국의 편이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24일(이하 한국 시각) 오후 10시 우루과이를 상대로 2022 FIFA(국제축구연맹) 카타르 월드컵 H조 첫 경기를 치렀다. 경기 결과는 0-0이었다. 양 팀은 승점 1점씩을 나눠가졌다.

경기 초반 우 측면 나상호 쪽에서 공격이 활발했다. 나상호의 역동성으로 공격 전개가 계속됐다. 한국은 점유율을 높게 가져갔고, 우루과이는 역습으로 한국의 빈틈을 노렸다. 전반 15분 무렵까지는 결정적 찬스가 만들어지지 않았다. 서로 탐색전 양상이 짙었다.

전반 19분, 우루과이가 슛 찬스를 만들었다. 후방에서 넘어온 패스를 페데리코 발베르데가 쇄도하며 슛을 시도했다. 어려운 상황이었으나, 과연 레알 마드리드 핵심 미드필더로 기능하는 존재는 달랐다. 기어이 슛으로 장면을 마무리했다. 전반 21분에도 우루과이의 날카로운 공격이 계속됐다. 다윈 누녜스가 김민재의 마크를 견디고 슛 찬스를 잡았다. 다행히 볼이 발에 맞진 않고 넘어갔다.

전반 27분, 한국이 분위기를 뒤바꿨다. 선봉장은 역시 손흥민이었다. 손흥민은 후방에서 넘어온 패스를 받아 마르틴 카세레스와 페데리코 발베르데를 거푸 벗겨내며 슛을 시도했다. 상대 블로킹에 막히긴 했으나 해당 시점까지 가장 역동적 한국의 공격이었다.
 

 

이후엔 한국이 역습을 맞기도 했다. 마티아스 올리베라가 질주하며 전방에 다윈 누녜스에게 볼을 눌러줬다. 김승규 골키퍼는 빠른 판단으로 뛰어나와 볼을 처리했다. 순간을 해석하는 능력으로 위기를 넘긴 순간이었다.

전반 33분엔 김민재의 대지를 가르는 패스가 나왔다. 김민재의 낮게 깔리는 패스가 단번에 왼 측면으로 쇄도하던 김진수에게 연결됐다. 이후 결정적 찬스가 나왔다. 우 측면 작업을 거쳐 중간의 황의조에게 단숨에 볼이 연결됐다. 하지만 황의조의 원 터치 슛은 문전 위로 떴다. 황의조는 아쉬움을 금치 못했다.

한동안은 다시 소강 상태였다. 한국과 우루과이는 서로의 빈틈이 보일 때까지 조심스럽게 볼을 굴렸다. 전반 42분엔 대위기가 찾아왔다. 우루과이의 코너킥이 센터백 디에고 고딘의 머리를 향했다. 디에고 고딘의 헤더는 한국의 골대를 맞고 흘러나왔다. 천만다행인 순간이었다.

이렇게 전반전은 마무리됐다. 전반적으로 대등한 흐름이었으나, 한국에 행운이 따랐던 것도 사실이었다. 두 팀은 별다른 변주를 주지 않고 후반전을 시작했다. 후반전에도 비슷하게 양상이 흘러갔다. 한국은 차근차근 썰어가는 전략을 유지했고, 우루과이 또한 크게 물러서지 않으며 한국에 맞섰다.

후반 초반엔 아찔한 순간도 있었다. 한국의 에이스 손흥민이 마르틴 카세레스와 경합 과정에서 뒤꿈치 고통을 호소했다. 다행히 손흥민은 머잖아 일어났고, 마르틴 카세레스는 해당 장면에서 옐로카드를 받았다.
 

 

후반 15분경, 우루과이 벤치에서 교체 카드 움직임이 일었다. 전성기는 지났어도 한때 자신감 있게 유럽을 휘젓던 에딘손 카바니가 출격 준비를 하고 있었다. 코칭스태프로부터 경기장에 들어가서 보여줘야 할 움직임에 대해 지시를 받았다.

후반 18분 김민재가 그라운드에 누워 고통을 호소했다. 사이드라인 근처에서 미끄러진 뒤 골문 앞까지 달려왔는데, 이후 다시금 이상신호를 보냈다. 경기는 한동안 멈춰야했고, 그 사이 우루과이는 루이스 수아레스를 대신해 에딘손 카바니를 투입했다. 이후 김민재는 다행히도 OK 사인을 보내며 경기장에서 위치를 유지했다.

후반 중반엔 한국의 수세였다. 우루과이가 볼을 잡고 한국의 빈틈을 공략했다. 그 사이 파울루 벤투 감독은 교체 카드를 발동한 준비를 했다. 미드필더 손준호와 최전방 공격수 조규성, 그리고 미드필더 이강인이 출격 채비를 마쳤다. 황의조와 이재성, 그리고 나상호가 그라운드에서 빠져나왔다. 샛별 이강인은 월드컵 데뷔전을 치르게 됐다.
 

 

장군과 멍군이 오가는 와중, 다윈 누녜스의 감아차기가 한국의 골문을 겨냥했다. 중간에 카바니가 볼을 머리에 대려는 시도도 있었다. 공은 그대로 골문을 벗어났다. 이후엔 정우영이 그라운드에 앉아 잠시 문제가 있음을 알렸고, 머잖아 다시 피치로 투입됐다. 우루과이도 계속해서 교체카드를 썼다. 니콜라스 데 라 크루즈와 마티아스 비냐, 기예르모 바렐라가 차례로 땅을 밟았다.

한국에 또 위기가 닥쳤다. 후반 44분 페데리코 발베르데의 슛이 골대를 때리고 나왔다. 무회전으로 쭉 뻗어간 슛은 아주 위협적이었다. 한국에 이날 두 번째로 운이 따른 상황이었다.

후반 추가 시간은 7분이었다. 후반에 지연된 순간이 많아 전반보다는 시간이 길었다. 양 팀은 끝까지 서로에게 칼끝을 겨눴으나, 끝내 골망을 흔들진 못했다. 이렇게 한국과 우루과이는 승점 1점씩을 나눠가졌다.
 

글=조남기 기자(jonamu@soccerbest11.co.kr)
사진=ⓒgettyImages/게티이미지코리아(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축구 미디어 국가대표 - 베스트 일레븐 & 베스트 일레븐 닷컴
저작권자 ⓒ(주)베스트 일레븐.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www.besteleven.com

Copyright© 베스트일레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