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가메즈 다시 만난 신영철 감독 "토스만 하면 알아서 잘할 것"

홍규빈 입력 2022. 11. 24. 18:5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우리카드가 다친 레오 안드리치(28·등록명 안드리치)를 내보내고 대체 영입한 리버맨 아가메즈(37·콜롬비아)는 신영철 감독에게 워낙 익숙한 선수다.

신 감독은 "(황승빈에게) '토스만 해주면 아가메즈가 알아서 할 것'이라고 말했다"면서 "몸 상태도 괜찮고 본인도 의욕이 넘친다. 오늘 경기에서 오버만 하지 않으면 된다"고 웃으며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3연패' 최태웅 감독 "심리적으로 흔들릴수도…첫 세트가 중요"
신영철 우리카드 감독 [한국배구연맹 제공. 재배포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홍규빈 기자 = 우리카드가 다친 레오 안드리치(28·등록명 안드리치)를 내보내고 대체 영입한 리버맨 아가메즈(37·콜롬비아)는 신영철 감독에게 워낙 익숙한 선수다.

아가메즈는 2018-2019시즌 V리그에서 엄청난 공격력을 뽐내며 우리카드를 창단 첫 '봄 배구'로 이끌었던 효자 선수였다.

신 감독은 24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리는 프로배구 남자부 현대캐피탈과의 홈 경기를 앞두고 "서로를 잘 알고 있다"며 "(세터) 황승빈에게 아가메즈가 뭘 좋아하는지 짧게 얘기해줬다"고 전했다.

많은 경험으로 코트 안팎에서 동료를 이끌었던 아가메즈에 대한 신뢰도 엿보였다.

신 감독은 "(황승빈에게) '토스만 해주면 아가메즈가 알아서 할 것'이라고 말했다"면서 "몸 상태도 괜찮고 본인도 의욕이 넘친다. 오늘 경기에서 오버만 하지 않으면 된다"고 웃으며 말했다.

황승빈과의 공격 호흡에 대해선 "(오히려) 안드리치와 공격 스타일이 다른 아가메즈를 좀 더 편하게 생각하는 것 같다"고 평했다.

최태웅 감독 [한국배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반면 최태웅 현대캐피탈 감독은 이날 경기를 반드시 이겨 연패의 늪에서 탈출하겠다는 비장한 분위기였다.

1라운드까지만 해도 돌풍을 일으키며 선두 대한항공의 대항마로 꼽혔던 현대캐피탈은 최근 3경기를 연거푸 패배했다.

최 감독은 "아무래도 심리적인 부분에서 흔들릴 수 있다"며 "첫 세트가 우리 팀에겐 중요할 것 같다"고 내다봤다.

상대 팀 아가메즈에 대해선 "최근 영상을 봤는데 컨디션이 좋은 것 같다"며 "지금 기량이 어떤 수준인지 볼 것"이라고 경계했다.

bingo@yna.co.kr

▶제보는 카톡 okjebo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