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승 간절한 페퍼저축은행, 김형실 감독 "1승만 하면 많은 게 달라질 것"

이상학 입력 2022. 11. 24. 18:3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개막 8연패 중인 페퍼저축은행이 올 시즌 유일하게 승점을 따낸 KGC인삼공사 상대로 첫 승을 노린다.

24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다시 인삼공사를 만나는 김형실 페퍼저축은행 감독은 경기 전 인터뷰에서 "1라운드에선 인삼공사가 1~2세트에 저조했다. 정상적으로 붙으면 정호영과 박은진의 가운데 공격을 신경 써야 한다"고 말했다.

고희진 인삼공사 감독은 "1라운드에선 우리 경기력이 들쑥날쑥하고 범실이 많았다. 그때와는 다른 경기가 될 것이다"고 자신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OSEN=장충, 이대선 기자] 득점에 성공한 페퍼저축은행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2022.11.02 /sunday@osen.co.kr

[OSEN=대전, 이상학 기자] 개막 8연패 중인 페퍼저축은행이 올 시즌 유일하게 승점을 따낸 KGC인삼공사 상대로 첫 승을 노린다. 

창단 이후 두 번째 시즌을 맞이한 페퍼저축은행은 개막 후 8경기를 내리 패하며 고전을 거듭하고 있다. 지난 6일 광주에서 KGC인삼공사전에서 풀세트 패배로 얻은 승점 1점이 유일하다. 

24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다시 인삼공사를 만나는 김형실 페퍼저축은행 감독은 경기 전 인터뷰에서 “1라운드에선 인삼공사가 1~2세트에 저조했다. 정상적으로 붙으면 정호영과 박은진의 가운데 공격을 신경 써야 한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연패에 대한 부담을 이겨내야 한다. 김 감독은 “어린 선수들이다 보니 정신적인 부담이 있다. 선수들의 사기가 죽거나 침체된 것은 아닌데 분위기 반전이 필요하다. 1승만 하면 많은 것이 달라질 수 있다”고 기대했다. 

이어 김 감독은 “이고은과 니아 리드의 호흡도 잘 맞아가고 있다. 순간순간 위기 때 미스가 나오면서 고비를 못 넘기는데 그것만 잘 넘어가면 괜찮을 것이다. 오늘 내심 기대하고 있다”며 첫 승에 대한 희망을 표했다. 

이에 맞서는 인삼공사도 물러설 생각이 없다. 고희진 인삼공사 감독은 “1라운드에선 우리 경기력이 들쑥날쑥하고 범실이 많았다. 그때와는 다른 경기가 될 것이다”고 자신했다. 

지난 18일 흥국생명전 패배에 대해서도 고 감독은 “블로킹이나 수비 자리잡는 것들, 우리가 준비하고 약속한 플레이는 잘됐다. 염혜선도 다양하게 공격을 잘 구상하면서 손발이 맞아떨어졌다. 그런 점에서 소득이 있었다”며 “오늘도 우리가 준비한 대로 상대 약한 리시버에게 좋은 서브가 들어가면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을 것이다”고 기대했다. /waw@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