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훈, 정읍 단풍미인컵 우승으로 시즌 MVP 경쟁 불붙였다…여자 우승은 안유리

김영록 입력 2022. 11. 24. 17:2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남자볼링 이명훈이 시즌 MVP 경쟁에 불을 붙였다.

이명훈(15기·팀 브런스윅)은 24일 정읍 더원볼링경기장에서 열린 '2022 정읍 단풍미인컵 프로볼링대회'에서 최다승 2위(11승) 김영필(1기·㈜진승)을 상대로 우승을 차지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남녀우승자 이명훈(왼쪽)과 안유리. 사진제공=KPBA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남자볼링 이명훈이 시즌 MVP 경쟁에 불을 붙였다.

이명훈(15기·팀 브런스윅)은 24일 정읍 더원볼링경기장에서 열린 '2022 정읍 단풍미인컵 프로볼링대회'에서 최다승 2위(11승) 김영필(1기·㈜진승)을 상대로 우승을 차지했다. 이로써 이명훈은 시즌 2승을 달성해 MVP 경쟁에 불을 붙였다.

여자부에서는 신인 안유리(15기·팀 MK글로리아)가 우승의 영광을 안았다. 데뷔 첫 TV파이널에서 첫 우승이다.

이명훈은 남자부 챔피언 결정전에서 김영필을 상대로 1프레임 8커버 이후 2프레임부터 연속 스트라이크를 가동하며 리드를 잡았다. 특히 행운의 스트라이크까지 더해지면서 6프레임까지 5연속 스트라이크로 경기를 유리하게 이끌었다. 이후 20핀 이상 꾸준히 앞서나갔지만 더 이상 스트라이크가 나오지 않았고, 설상가상 10프레임서 결정적인 4-7-10 스플릿을 범해 막판 위기를 맞기도 했다.

하지만 끝까지 리드를 지켜내면서 최종 222 대 212로 승리했다. 이로써 이명훈은 개인통산 3승을 달성했으며, 박근우가 독주하던 올 시즌 MVP 경쟁에 불을 지폈다.

이명훈은 "결승전에서 급격한 레인 변화로 어려움이 있었지만, 최대한 실수하지 않기 위해 집중했다. 행운까지 따라줘 우승을 차지할 수 있었고, 시즌 2승을 달성해 기쁘다. 여전히 시즌 포인트 1위 박근우와 격차가 크지만 남은 대회서 1승을 추가한다면 MVP도 노릴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시즌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좋은 결과를 얻고 싶다."고 소감을 말했다.

앞선 남자부 1조 결승(준결승 1경기)은 김영필이 정재영(18기·엠케이트레이딩)을 181 대 160으로, 2조 결승(준결승 2경기)은 파워 넘치는 투구를 앞세운 이명훈이 227점을 기록해 169점에 그친 박경신(9기·팀 MK글로리아)을 물리치고 각각 챔피언 결정전에 진출했다.

여자부 결승은 15기 신인 안유리와 올 시즌에만 세 번째 TV파이널에 진출한 지은솔(14기·팀 에보나이트)의 맞대결이었다. 두 선수 모두 첫 우승 도전,

시종일관 경기를 리드했던 안유리가 171 대 137로 승리했다. 안유리는 1프레임 6-7-10 스플릿을 범했으나, 2, 3프레임 더블을 앞세워 리드를 잡았다. 이후, 두 번의 실수가 더 나왔지만 상대 역시 마찬가지였고, 끝까지 주도권을 잃지 않으면서 데뷔 첫 우승의 영광을 안았다.

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이병헌♥' 이민정, 성균관대 후배들 만났다..01학번 선배의 포스
'두 번 이혼' 방은희 “만나서 결혼까지 33일...안 외로우려고 결혼”
'재혼+혼전임신' 이재은, 43세에 득녀..“♥태리 엄마 수고했어”
선우은숙 “지인, 13억 빚을 내 산 집이 180억 '껑충'”
이승기는 왜 사태가 이 지경될때까지 침묵했나? “출연료 몰라” “고등학생 취급” 등 과거 발언에 힌트가…
송가인 “관광객들, 집에 문 열고 들어와 깜짝”
이소연, 수영장서 비키니 입고 모델 워킹...8kg 감량 효과 대단
한소희, 팔에 새겼던 타투 싹 제거..앙상하고 새하얀 팔뚝
임영웅, '존재 자체가 레전드'인 트로트 男 스타 '500만원 기부'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