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른쪽윙-풀백에 누가 나올까… 우루과이전 베스트11 예상은?[대표팀 예상]

이재호 기자 입력 2022. 11. 24. 13:58 수정 2022. 11. 24. 13:5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결전의 날이다.

우루과이와의 경기에서 선발 베스트11으로 나올 선수들은 누구일까.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월드컵 대표팀은 24일(이하 한국시각) 오후 10시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1차전 우루과이전을 가진다.

강호 우루과이와의 맞대결 결과에 따라 2차전 가나, 3차전 포르투갈전 한국의 결과에도 영향을 줄 수밖에 없기에 너무나도 중요한 경기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결전의 날이다. 우루과이와의 경기에서 선발 베스트11으로 나올 선수들은 누구일까.

ⓒKFA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월드컵 대표팀은 24일(이하 한국시각) 오후 10시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1차전 우루과이전을 가진다.

강호 우루과이와의 맞대결 결과에 따라 2차전 가나, 3차전 포르투갈전 한국의 결과에도 영향을 줄 수밖에 없기에 너무나도 중요한 경기다. 첫 경기의 중요성을 더 강조할 필요가 없을 정도다.

한국의 베스트11에는 누가 나올까. 4-3-3 포메이션을 기준으로 하나하나 살펴본다.

골키퍼 : 이견의 여지 없이 김승규일 것이다. 별일이 없는 한 이번 대회 전경기를 김승규가 볼 것이다. 조현우는 백업 역할을 맡는다.

왼쪽 풀백 : 원래 주전은 김진수지만 김진수의 회복이 느려 홍철이 나올 수도 있다는 예상이 나왔다. 하지만 최근 훈련에서 김진수가 정상적으로 모두 소화하고 있기에 김진수가 나올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중앙 수비 : 한국 최고의 수비수 김민재와 월드컵 3회째를 경험하는 김영권이 호흡을 맞출 것으로 보인다. 권경원이 급성장해 주전을 노려볼 수도 있다는 의견도 있었지만 수비라인에 월드컵 경험이 있는 선수가 전무한 상황에서 월드컵을 3번이나 나가보고 독일전에서 골까지 넣었던 김영권이 수비라인 리더 역할을 할 수 있기에 필요성이 커졌다. 결국 김민재를 얼마나 잘 보조하는지 중요하다.

오른쪽 풀백 : 대표팀 모든 포지션 중 가장 미궁인 포지션이다. 마지막까지 선발을 예상하긴 쉽지 않다. 그러나 김문환이 좀 더 활동량이 많고 다윈 누녜스 등 펠레스트리 등 빠르고 뒷공간을 잘파고 드리블도 잘하는 윙어들을 막기에는 김태환보다 더 우위에 있을 가능성이 높다. 물론 김태환이 선발로 나와도 전혀 이상할게 없다.

ⓒKFA

수비형 미드필더 : 정우영이 역시 선발일 수밖에 없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우루과이 경기전 공식 기자회견에서 주장 손흥민이 아닌 정우영과 함께 기자회견에 나왔을 정도로 믿음이 크다.

중앙 미드필더 : 황인범이재성이 3선에서 공수를 오갈 것으로 보인다. 황인범은 좀 더 후방에서 팀의 패스 줄기를 맡고 이재성이 왕성한 활동량으로 공수에 도움을 주면서도 좀 더 공격적으로 움직일 가능성이 크다.

왼쪽 윙 : 주장 손흥민이 기적처럼 회복하면서 선발로 나올 것으로 보인다. 지난 2일 부상 이후 22일만에 안와골절 수술까지 받고 회복을 하는 말도 안되는 몸상태를 보이고 있는 손흥민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강한 충돌 없이 정상적인 컨디션으로 우루과이전을 보내는 것이다.

오른쪽 윙 : 원래 황희찬이 주전으로 나서야 하지만 부상이 길어지며 끝내 우루과이전은 나올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결국 새로운 선수가 필요한데 백업 윙 자원에는 나상호, 권창훈, 정우영, 송민규에 이강인까지도 가능하다. 하지만 오른쪽에서 권창훈이 왕성한 활동량과 왼발을 활용한 중앙으로 파고드는 움직임이 좋다는 점에서 깜짝 선발로 나올 가능성이 점쳐진다. 나상호나 정우영의 출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고 이 선수들은 교체로라도 나올 것으로 보인다.

스트라이커 : 결국 황의조일 것이다. 이러나저러나 황의조만큼 벤투호에서 골을 많이 넣은 선수는 없다. 비록 소속팀 올림피아코스에서 쉽지 않은 시즌을 보내고 왔지만 아무리 조규성이 K리그 득점왕을 차지했어도 국제 경험이나 대표팀내 입지에서 황의조와는 차이가 있다. 선발로 황의조가 나오고 경기 상황에 따라 조규성이 추가 투입되거나 황의조와 맞교체될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KFA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jay12@sportshankook.co.kr

ⓒ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