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동해오픈, 올해 KPGA 코리안투어 최고 시청자

강대호 MK스포츠 기자(dogma01@maekyung.com) 입력 2022. 11. 24. 10:0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주관방송사 JTBC GOLF에 따르면, 역대 최대 규모 대회 수와 총상금으로 뜨거운 한 해를 보낸 2022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코리안투어에서 최고 시청 기록을 달성한 대회는 제38회 신한동해오픈이었다.

9월 8일부터 11일까지 열린 제38회 신한동해오픈의 전체 생중계 시청자 수는 89만4058명을 기록했다.

올해 KPGA 코리안투어는 21개 대회를 개최해 역대 최다 대회 수를 경신했고, 사상 최초로 총상금 200억을 돌파하며 성공적인 시즌을 치렀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주관방송사 JTBC GOLF에 따르면, 역대 최대 규모 대회 수와 총상금으로 뜨거운 한 해를 보낸 2022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코리안투어에서 최고 시청 기록을 달성한 대회는 제38회 신한동해오픈이었다.

9월 8일부터 11일까지 열린 제38회 신한동해오픈의 전체 생중계 시청자 수는 89만4058명을 기록했다. 해당 대회는 38주년을 맞이해 대회 역사상 처음으로 일본에서 열려 개최 전부터 화제가 됐다. 특히 PGA 투어에서 활약 중인 김시우가 6년 만에 KPGA 코리안투어에 출전하며 대회 흥행에 기여했다.

시청률에 있어 ‘최고의 1분’을 장식한 대회는 코오롱 제64회 한국오픈이었다. 해당 대회의 최종 라운드가 열린 지난 6월 26일 오후 5시 29분의 JTBC GOLF 채널 분당 시청률은 1.236%로 시즌 중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제38회 신한동해오픈이 2022 한국프로골프협회 KPGA 코리안투어 최고 시청자를 기록했다. 사진=JTBC GOLF 제공
분당 최고 시청률이 나온 시점은 김민규와 조민규의 세 홀 연장전 끝에 김민규가 1타 차로 커리어 첫 우승을 차지하는 순간이었다. 김민규는 마지막 홀에서 2m 남짓한 버디 퍼트를 넣어 극적인 역전 우승에 성공했다.

2022 KPGA 코리안투어는 ‘뉴페이스’들의 활약이 뚜렷하게 나타났던 시즌이었다. 올해 KPGA 코리안투어에서 생애 첫 승을 올린 선수는 총 8명(장희민 배용준 김민규 김영수 박은신 양지호 신상훈 신용구)이다.

장희민, 배용준은 올해 데뷔한 ‘루키’로 각각 우리금융 챔피언십과 아너스K·솔라고CC 한장상 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특히 배용준은 ‘까스텔바작 신인상’까지 석권하며 최고의 한 해를 보냈다.

작년에 데뷔한 김민규는 여러 차례 준우승에 머무르며 아쉬움을 삼켰지만, 내셔널 타이틀 대회 제64회 코오롱 한국오픈에서 생애 첫 우승을 달성하며, 그간의 서러움을 씻어냈다.

프로 데뷔 10년이 지나 첫 우승을 차지한 선수들도 있다. 김영수는 투어 12년 차(107경기) 만에 제네시스 챔피언십에서 감동의 첫 우승을 일궈냈고, 시즌 최종전인 LG SIGNATURE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도 파죽지세로 우승 트로피를 차지했다.

시즌 막판 눈에 띄는 활약을 바탕으로 김영수는 KPGA 시즌 상금왕(7억9320만 원)과 제네시스 대상마저 거머쥐었다. 박은신은 희귀병과 입스라는 시련을 딛고, 투어 13년 차(127경기) 만에 제12회 데상트코리아 먼싱웨어 매치플레이에서 첫 우승을 차지했다. 이후, 신설 대회인 골프존-도레이 오픈에서도 우승을 거두며 물오른 실력을 입증했다. 데뷔 15년 차를 맞이한 양지호 또한 KB금융 리브챔피언십에서 감격의 첫 우승을 신고했다.

컷 탈락의 악몽을 극복하고 첫 우승 트로피를 손에 쥔 선수들도 눈에 띄었다. 신상훈은 국내 최고 권위 제65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에서 52위로 간신히 컷 통과했지만, 3·4 라운드에서 16언더파를 몰아치며 역전 우승을 차지했다.

신용구 또한 상반기에만 5차례 컷 탈락하는 등 고전을 면치 못했지만, 하반기 첫 대회인 제4회 우성종합건설 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반전의 주인공이 됐다.

올해 KPGA 코리안투어는 21개 대회를 개최해 역대 최다 대회 수를 경신했고, 사상 최초로 총상금 200억을 돌파하며 성공적인 시즌을 치렀다. 2023 시즌에는 대회 수를 약 25개로 더 확대할 계획이다.

규모와 경쟁력 면에서 지속적인 확장을 도모하며 화려하게 부활한 KPGA 코리안투어가 골프 팬들의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올해의 성공을 발판으로 활발하게 내년 시즌을 준비하고 있는 KPGA 코리안투어의 흥행몰이는 앞으로도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강대호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