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효준 하루만에 새팀 찾았다, 보스턴 레드삭스로 트레이드

나유리 입력 2022. 11. 24. 09:55 수정 2022. 11. 24. 15:1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박효준이 새 팀을 찾았다.

24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MLB.com'은 "보스턴이 좌완 유망주 투수 인메르 로보를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에 내주고 박효준을 영입했다"고 스토브리그 소식을 보도했다.

이로써 박효준은 새 시즌 준비를 보스턴 유니폼을 입고 할 수 있게 됐다.

다행히 하루만에 보스턴이 트레이드에 응하면서 팀을 이적할 수 있게 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MLB.com캡쳐

[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박효준이 새 팀을 찾았다. 보스턴 레드삭스로 트레이드 됐다.

24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MLB.com'은 "보스턴이 좌완 유망주 투수 인메르 로보를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에 내주고 박효준을 영입했다"고 스토브리그 소식을 보도했다. 이로써 박효준은 새 시즌 준비를 보스턴 유니폼을 입고 할 수 있게 됐다.

박효준은 하루 전인 23일 피츠버그로부터 지명할당(DFA) 처리가 됐다. 피츠버그가 새로운 1루수를 영입하면서 박효준을 40인 로스터에서 제외해 DFA 처리했고, 방출 대기 상태가 됐다. 일주일 동안 새 팀을 찾지 못하면 마이너리거로 강등 되던지, 완전 방출이 되는 상황. 다행히 하루만에 보스턴이 트레이드에 응하면서 팀을 이적할 수 있게 됐다.

최지만이 합류하면서 피츠버그에는 박효준, 배지환까지 '한국인 삼총사'가 뭉칠 것으로 기대를 받았으나 박효준의 이적으로 무산됐다. 야탑고 졸업 후 메이저리그 도전에 나선 박효준은 지난해 뉴욕 양키스에서 마침내 빅리그 데뷔에 성공했으나 한 경기, 한 타석만 소화하고 피츠버그로 트레이드 됐다. 지난해 피츠버그에서 44경기를 뛴 후 올 시즌에는 23경기 타율 2할1푼6리(51타수 11안타) 2홈런 6타점을 기록했다. 과거 보스턴에서는 김선우 김병현 등이 활약한 바 있다.

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이병헌♥' 이민정, 성균관대 후배들 만났다..01학번 선배의 포스
'두 번 이혼' 방은희 “만나서 결혼까지 33일...안 외로우려고 결혼”
'재혼+혼전임신' 이재은, 43세에 득녀..“♥태리 엄마 수고했어”
선우은숙 “지인, 13억 빚을 내 산 집이 180억 '껑충'”
이승기는 왜 사태가 이 지경될때까지 침묵했나? “출연료 몰라” “고등학생 취급” 등 과거 발언에 힌트가…
송가인 “관광객들, 집에 문 열고 들어와 깜짝”
이소연, 수영장서 비키니 입고 모델 워킹...8kg 감량 효과 대단
한소희, 팔에 새겼던 타투 싹 제거..앙상하고 새하얀 팔뚝
임영웅, '존재 자체가 레전드'인 트로트 男 스타 '500만원 기부'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