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구하라, 오늘(24일) 벌써 3주기…아직도 믿을 수 없는 '이별'[종합]

김준석 입력 2022. 11. 24. 09:1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걸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가 하늘의 별이 된지 벌써 3년이 지났다.

구하라는 2008년 카라로 데뷔해 '프리티 걸(Pretty Girl)', '똑 같은 맘', '허니(honey)', '루팡(Lupin)' 등을 히트시키며 사랑받았다.

두 사람은 구하라의 집에서 쌍방 폭행이 일어났다고 주장했으며, 구하라는 이어 최 씨를 상대로 강요·협박·성범죄처벌법 위반 등 혐의로 추가 고소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걸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가 하늘의 별이 된지 벌써 3년이 지났다.

고인은 지난 2019년 11월 24일 서울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향년 28세. 타살 혐의점은 드러나지 않았고 신변을 비관하는 메모가 발견돼 사건은 단순 변사로 종결됐다.

구하라는 2008년 카라로 데뷔해 '프리티 걸(Pretty Girl)', '똑 같은 맘', '허니(honey)', '루팡(Lupin)' 등을 히트시키며 사랑받았다. 일본에서도 큰 인기를 끌었으며 홀로서기 후에도 일본 개인 활동도 이어갔다.

그러던 2018년, 전 연인 최 씨와 갈등을 빚으며 데뷔 이래 최대 위기를 겪었다. 두 사람은 구하라의 집에서 쌍방 폭행이 일어났다고 주장했으며, 구하라는 이어 최 씨를 상대로 강요·협박·성범죄처벌법 위반 등 혐의로 추가 고소했다. 구하라는 폭행죄에 기소 유예처분을 받았으며 최 씨는 협박, 강요, 상해, 재물손괴,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등의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최 씨는 1심에서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협박, 상해 등 혐의는 인정됐으나 불법촬영 혐의에 대해서는 무죄 판결을 받은 것. 구하라는 이에 항소를 준비하던 중 세상을 떠났다.

이후 최씨는 유족에게도 민사상 책임을 져야 한다는 판결이 나왔다.

구하라 친오빠 구호인 씨와 부친이 최 씨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7800만원을 지급하라"며 원고 일부 승소로 판결했지만 최 씨는 이를 불복해 항소장을 낸 상태다.

또한 생전 고인이 악플로 괴로움을 호소한 사실이 알려져 많은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이와 관련 자성의 목소리가 높아졌지만, 많은 스타들은 아직도 악플러와 전쟁 중인 현실은 씁쓸함만 남긴다.

narusi@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