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뱅, 목표가·투자의견 동시에 내리는 까닭…"대출 성장률 둔화"

이사민 기자 입력 2022. 11. 24. 08:3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SK증권이 카카오뱅크의 장기 대출성장률 전망치를 낮추면서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를 동시에 내렸다.

구경회 SK증권 연구원은 "금융권이 부채비율을 낮추는 디레버리지(De-leverage) 국면이 온 것은 과잉 자본 상태인 카카오뱅크 입장에서 다소 불편한 상황"이라며 "카카오뱅크는 장기 고성장을 위해 자본을 과잉 확충해 놓아 대출 성장률을 낮춰야 하는 상황이 타 은행들보다 더 불편할 것"이라고 판단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카카오뱅크, '매수'→'중립' 의견…목표주가 3만6000원→2만6000원 -SK證


SK증권이 카카오뱅크의 장기 대출성장률 전망치를 낮추면서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를 동시에 내렸다. 기존 '매수' 의견은 '중립'으로, 목표가는 기존 3만6000원에서 2만6000원으로 27.7% 하향했다.

구경회 SK증권 연구원은 "금융권이 부채비율을 낮추는 디레버리지(De-leverage) 국면이 온 것은 과잉 자본 상태인 카카오뱅크 입장에서 다소 불편한 상황"이라며 "카카오뱅크는 장기 고성장을 위해 자본을 과잉 확충해 놓아 대출 성장률을 낮춰야 하는 상황이 타 은행들보다 더 불편할 것"이라고 판단했다.

이어 "5년 후인 2027년 예상 자기자본이익률(ROE)을 10.1%에서 8.7%로 낮췄다"며 "금리 상승으로 순이자마진(NIM)이 확대되고 이자이익이 늘어나는 것은 긍정적이나, 카카오뱅크와 같이 고성장주에는 대출 성장률이 둔화하고 있는 것이 밸류에이션 측면에서 약점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카카오뱅크의 고객 확장 추세는 양호한 편이며 새로 내놓은 주택담보대출도 시장점유율을 늘리는 중이다.

구 연구원은 "올해 들어 부진했던 주가와는 별개로 회사 측이 계획한 고객 확장 추세는 지속되고 있다"며 "신규 출시한 주택담보대출은 9월 시장점유율(M/S) 2.0%를 차지하며 빠르게 시장에 안착하는 중"이라고 부연했다.

[관련기사]☞ "이선희가 이승기 방관자? 후크에선 '을'…소속 연예인에 불과"양준혁 "19살 연하 아내, 집안일 안해…새벽까지 남사친과 놀아"서희원 前 시어머니 "이혼 마무리 전 구준엽과 재혼…마약까지"박태환 "부잣집 아들 오해…형편 어려워, 어린 시절 힘들었다""아깝다" 박미선, 트랜스젠더 과거 외모 극찬…"父는 아직 몰라"
이사민 기자 24mi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