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워주셔서 감사"…'헤어질 결심', 영평상 6관왕 '영예'(종합)

김선우 기자 입력 2022. 11. 23. 19:14 수정 2022. 11. 23. 19:1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배우 탕웨이가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KBIZ홀에서 열린 제42회 영평상 시상식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박세완 엔터뉴스팀 기자 park.sewan@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헤어질 결심'이 최우수 작품상부터 감독상, 여우주연상 등 6관왕을 차지하며 여전한 저력을 뽐냈다.

23일 서울 영등포부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KBIZ홀에서 제42회 영평상 시상식이 열렸다.

영평상은 한국영화평론가협회가 주최하는 시상식으로 매해 그해 우수한 영화, 영화인들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이날 최우수 작품상은 박찬욱 감독 '헤어질 결심'에 돌아갔다. 해외 촬영으로 불참한 박찬욱 감독은 영상으로 소감을 대신 전했다. 박찬욱 감독은 "영화 한편을 만드는 일은 그 자체로 굉장한 감정의 기복을 경험하게 하는 또 하나의 드라마"라며 "이 일을 하면서 우리는 성장과 붕괴, 또 새로운 성장을 계속 경험한다. 이 여행을 함께해 준 우리 배우 스태프 여러분께 감사드린다. 여러분 덕에 조금 성장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키워주셔서 고맙다"는 마음을 전했다.

박찬욱 감독은 '헤어질 결심'으로 감독상도 수상했다. 이어 박 감독은 "이 영화 관심 가져주시고 보고 사랑해주신 관객 여러분께 정말 큰 감사를 드린다. 여러분이 이 영화를 미리 저리 인용하고 이용하고 요리해서 잡수시고 그런 덕에 힘이 많이 났다. 앞으로도 지칠 때마다 여러분의 사랑을 생각하며 정신 차리겠다"고 덧붙였다..

'헤어질 결심'은 외에도 여우주연상, 각본상, 촬영상, 음악상까지 6관왕을 차지했다. 무대에 오른 탕웨이는 "'영평상' 감사드린다"는 한국어 소감과 함께 "감사드린다. 안성기 선배님 안부 전하고 싶고 빨리 새로운 작품 보고 싶다. 영화공로상 받으시는거 축하드린다. 배우라는 직업 가진 우리로서는 촬영장에서 자유롭고 행복함을 느낀다. 그런 기회를 주신 박찬욱 감독님 감사드리고, 정서경 작가님 좋은 대본 써주셔서 감사하다. 가장 감사하고 싶은 분들은 '헤어질 결심' 스태프 한분 한분께 다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배우 정우성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KBIZ홀에서 열린 제42회 영평상 시상식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박세완 엔터뉴스팀 기자 park.sewan@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남우주연상은 '헌트' 정우성에게 돌아갔다. 정우성은 "신인감독에게 실수하지 말아야지 하고 마음 먹은 개인적인 욕구가 영평상으로 증명이 될 줄 몰랐다. 김정도는 정우성 아니면 쓸 수도 없다는 매달린 신인감독의 선구안은 인정하고 싶다"며 "나 같은 좋은 배우와 함께한 훌륭한 스태프들이 있었기에 신인 감독상이라는 영예가 있었다고 생각한다. 전적으로 신인감독 이정재에게 감사를 받고 싶다"는 재치 있는 소감을 말했다.

이어 "상을 받게 되면 기쁨보다는 자격에 대해 자꾸 생각하게 되는 거 같다. 특히나 영평상은 대한민국 영화인이라면 누구나 받고 싶어하는 상이기 때문에 내게 상이 주어졌을 때 내가 받을 자격이 되어 있나, 이 상의 가치를 어떻게 의미있게 키워가지 생각하게 된다"면서도 "상의 의미와 무게는 벗어던지고, 늘 매일 새로운 도전에 두려움 없이 앞으로 정진하겠다. 대단히 감사하다"고 이야기했다.

배우 전혜진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KBIZ홀에서 열린 제42회 영평상 시상식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박세완 엔터뉴스팀 기자 park.sewan@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헌트' 역시 남우주연상 뿐 아니라 신인감독상 이정재, 여우조연상 전혜진으로 3관광에 올랐다. 전혜진은 "'불한당'으로 5년 전에 찾아 뵈었는데 언제나 영평상은 어깨를 으쓱하게 만들어 주시는거 같다. 평론가 분들 너무 감사드린다 '헌트'를 시나리오도 좋지만 사람들 때문에 하게 됐다"며 "제작자, 스태프, 배우진 너무 한 번 같이 해보고 싶었다. 기대하면 기대보다 현장에서 실망하는 경우도 많았는데 이번 팀들은 계속 함께 작업을 이어나가고 싶을만큼, 사람 욕심이 생기는 팀이었다. 누구보다도 감독 데뷔 성공적으로 잘 마치신 이정재 감독님께 이 영광 돌리고 싶다"고 말했다.
남우조연상은 '킹메이커' 조우진이 수상했다. 해외 촬영 중인 조우진은 영상으로 "큰 상을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참석 해서 인사 말씀 드려야 하는데 촬영 때문에 영상으로 인사 드리게 됐다. 너무 죄송하고 송구스럽다. 양해와 이해 부탁드린다. 이 작품에 참여하게 해주신 분들 감사하다. 지금까지 해왔던 것처럼 최선을 다해 좋은 결과물 만들 수 있게 노력하겠다. 다시금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배우 이지은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KBIZ홀에서 열린 제42회 영평상 시상식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박세완 엔터뉴스팀 기자 park.sewan@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생애 한번 뿐이기에 더욱 특별한 신인남우상과 신인여우상은 각각 '범죄도시2' 손석구, '브로커' 아이유가 받았다. 스케줄상 불참한 손석구는 영상을 통해 "수상 소식 듣고 누구에게 감사할까 하다가 역시 같이 작업한 '범죄도시2' 이상용 감독님이 가장 먼저 떠오른다. 꼭 보셨으면 좋겠다"며 "큰 상을 받게된 것은 감독님 덕이라고 생각한다. 촬영할 때마다 늘 내 목표는 하나였다. 감독님을 만족시켜서 퇴근시켜드리자. 그 마음으로 했다. 꼭 술 한 잔 사겠다. 찾아 뵙겠다"고 말했다.

이지은은 "수상 소식을 미리 알고 오면 훨씬 덜 떨릴거라 생각했는데 과분한 말씀을 해주셔서 많이 긴장 된다. 준비해 온 수상소감을 이야기해 보겠다"며 "앞서 많은 선배님들께 영평상 의미 전해듣고 수상 소식 들어서 영광이고 감사한 마음으로 자리에 섰다. '브로커'라는 영화는 사람으로도 배우로도 여러가지 생각할만한 키워드를 던져준 영화였다. 결핍, 치유, 가족의 의미 등 많은 걸 담아내기엔 부족했지만 그 과정 자체를 예쁘게 봐주신 것 같아 제게 큰 격려가 될 거 같다"고 다부지게 이야기했다.

또 "감독님과 송강호, 배두나, 강동원 선배님, 이주영 언니 비롯한 모든 스태프 분들과 배우 분들 덕분에 영화 한편이 만들어질 때 많은 사람들의 진심과 노고가 들어가는지 가까이서 보고 배울 수 있었다"며 "받아본 상 중에 가장 떨리는 거 같다. 나도 당황스럽다. '브로커'로 받은 모든 배움과 관용의 시선 잊지 않고 또 이 자리에서 뵙고 싶다.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이날 공로영화인상은 안성기에게 돌아갔다. 안성기는 개인 사정으로 불참했다. 영화제 측은 "안성기 배우는 올해도 '한산: 용의 출현', '카시오페아' 등 세작품에서 주연급으로 활약했다. 과거완료형 배우가 아닌 현재진행형 배우라 공로상을 반대하려 했지만, 앞으로도 좋은 활약을 부탁하는 마음에서 드리게 됐다. 상을 받아주셔서 감사하다"는 시상평으로 훈훈함을 더했다.
정서경 작가가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KBIZ홀에서 열린 제42회 영평상 시상식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박세완 엔터뉴스팀 기자 park.sewan@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다음은 제42회 영평상 수상자(작).

△최우수작품상: '헤어질 결심'

△공로영화인상: 안성기

△감독상: 박찬욱('헤어질 결심')

△여우주연상: 탕웨이('헤어질 결심')

△남우주연상: 정우성('헌트')

△여우조연상: 전혜진('헌트')

△남우조연상: 조우진('킹메이커')

△신인감독상: 이정재('헌트')

△신인여우상: 이지은('브로커')

△신인남우상: 손석구('범죄도시 2')

△기술상: 정성진, 정철민('한산: 용의 출현')

△각본상: 정서경, 박찬욱('헤어질 결심')

△국제비평가연맹 한국본부상: '카시오페아'(국내), '애프터 양'·'푸른 호수'(국외)

△촬영상: 김지용('헤어질 결심')

△음악상: 조영욱('헤어질 결심')

△독립영화지원상: '임신한 나무와 도깨비'의 김동령 감독·박경태 감독(극영화), '모어'의 이일하 감독(다큐멘터)

△신인평론상: 김현승

김선우 엔터뉴스팀 기자 kim.sunwoo@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사진=JTBC엔터뉴스

Copyright© JTBC.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