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제 맞네"…올해 3개 대회 나선 우즈, PGA 영향력은 1위

권혁준 기자 입력 2022. 11. 23. 11:2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올해 단 세 개 대회에만 나서고도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영향력 지표에서 1위에 올랐다.

PGA투어는 23일(한국시간) 2022년 선수 영향력 지표 순위를 발표하면서 1위를 차지한 우즈가 보너스 1500만달러(약 203억원)를 받는다고 밝혔다.

PGA투어의 선수 영향력 지표는 일정 기간 선수의 미디어 노출, 온라인 검색 빈도 등을 척도로 순위를 매겨 보너스를 나눠주는 프로그램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미디어 노출·온라인 검색 빈도 따른 지표 순위
우즈 2년 연속 1위…보너스 1500만달러 받아
타이거 우즈(미국). ⓒ AFP=뉴스1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올해 단 세 개 대회에만 나서고도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영향력 지표에서 1위에 올랐다.

PGA투어는 23일(한국시간) 2022년 선수 영향력 지표 순위를 발표하면서 1위를 차지한 우즈가 보너스 1500만달러(약 203억원)를 받는다고 밝혔다.

PGA투어의 선수 영향력 지표는 일정 기간 선수의 미디어 노출, 온라인 검색 빈도 등을 척도로 순위를 매겨 보너스를 나눠주는 프로그램이다.

우즈는 지난해 창설된 이 지표에서 1위로 800만달러를 받은 데 이어 올해 인상된 1500만달러를 합해 2년 간 2300만달러(약 310억원)를 챙겼다.

지난해에는 교통사고로 큰 부상을 당해 한 번도 공식 대회에 출전하지 못했고, 올해도 몸 상태가 완전치 못해 마스터스와 PGA 챔피언십, 브리티시 오픈 등 단 세 개 대회에만 나섰지만 인기와 영향력은 여전했다.

남자 골프 세계랭킹 1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우즈에 이어 2위에 올라 보너스 1200만달러를 받았다.

이어 조던 스피스, 저스틴 토마스(이상 미국), 욘 람(스페인), 스코티 셰플러, 잰더 슈펠레(이상 미국), 맷 피츠패트릭(잉글랜드), 윌 잘라토리스, 토니 피나우(이상 미국)가 '톱10'에 들었으며 이들 모두 보너스를 차등 배분 받는다.

한편 우즈는 다음달 자신의 재단이 개최하는 히어로 월드 챌린지, 매킬로이와 한 조를 이뤄 스피스-토마스와 맞붙는 '더 매치'에 잇따라 출격한다.

이후 12월15일부터 열리는 이벤트 대회 PNC 챔피언십에 아들 찰리와 함께 나설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starburyny@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