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스트레이키즈 ‘2022 MAMA’ 퍼포먼스 스포일러

이민지 입력 2022. 11. 23. 09:1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2022 MAMA AWARDS'가 역대급 무대를 예고했다.

CJ ENM은 11월 23일 "카라, Stray Kids, ITZY,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2022 MAMA AWARDS'에서 특별한 무대를 펼친다"고 밝혔다.

특히 ITZY는 지난해 MAMA 무대에서 배우 허성태와 역대급 퍼포먼스를 꾸민 바 있어 이번 '2022 MAMA AWARDS'에서 어떤 무대를 선보일지 주목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엔 이민지 기자]

‘2022 MAMA AWARDS’가 역대급 무대를 예고했다.

CJ ENM은 11월 23일 “카라, Stray Kids, ITZY,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2022 MAMA AWARDS’에서 특별한 무대를 펼친다”고 밝혔다.

먼저 7년 만에 완전체로 돌아오는 카라가 팬들을 찾는다. ‘2022 MAMA AWARDS’는 앞서 카라의 완전체 출격과 함께, 15주년 기념 앨범 ‘무브 어게인(MOVE AGAIN)’ 신곡 무대 최초 공개 소식을 알린 바 있다. 이와 더불어 23일 카라의 히트곡 메들리 무대가 추가 예고됐다. 카라는 역대 히트곡 ‘루팡(Lupin)’, ‘미스터’, ‘스텝(STEP)’을 메들리로 ‘2022 MAMA AWARDS’ 무대를 수놓을 예정이다.

스트레이 키즈(Stray Kids) 특유의 독창적인 퍼포먼스도 준비된다. 뚜렷한 팀 컬러로 '빌보드200' 2연속 1위 등 각종 기록들을 세우고 있는 스트레이 키즈는 어느 때보다 실험적인 무대를 예고하고 있다. 이번 무대에서 ‘교세라 돔 오사카'는 비정상 집단을 만들어내는 기괴한 실험실로 변신, 8명의 매니악을 탄생시키며 그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인상적 퍼포먼스를 펼쳐 보일 전망이다.

매 연말 시상식에서 역대급 퍼포먼스를 선사해 온 그룹 ITZY의 무대도 놓칠 수 없다. ITZY는 오는 30일 발매를 앞두고 있는 새 미니앨범 ‘CHESHIRE(체셔)’의 신곡 무대를 ‘2022 MAMA AWARDS’에서 최초로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ITZY는 지난해 MAMA 무대에서 배우 허성태와 역대급 퍼포먼스를 꾸민 바 있어 이번 ‘2022 MAMA AWARDS’에서 어떤 무대를 선보일지 주목된다.

로미오로 변신한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무대도 예고됐다. 트렌디한 멜로디와 탄탄한 스토리텔링으로 독보적인 존재감을 보여온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첫사랑이 깨진 뒤 분노와 상실에 빠진 로미오가 되어 오직 ‘2022 MAMA AWARDS’에서만 볼 수 있는 퍼포먼스를 선보이는 것.

깜짝 공개된 퍼포먼스 스포일러가 기대감을 예열하는 가운데, '2022 MAMA AWARDS’ 레드카펫 MC 명단이 공개됐다. 방송인 안현모, 배우 남윤수, 댄서 가비와 아이키가 ‘2022 MAMA AWARDS’의 레드카펫 MC로 발탁된 것. 시상식 첫날인 11월 29일에는 안현모, 남윤수, 가비가, 둘째 날인 11월 30일에는 안현모, 남윤수, 아이키가 출격한다.

한편 ‘2022 MAMA AWARDS’는 일본 ‘교세라 돔 오사카(Kyocera Dome Osaka)’에서 11월 29일부터 30일까지 이틀간 열리며, 온라인으로도 전세계로 생중계된다. ‘2022 MAMA AWARDS’는 (한국시간 기준) 레드카펫은 16시, 본 시상식은 18시부터 Mnet 에서 생중계된다. 또한 글로벌 각 지역의 채널과 플랫폼, YouTube Mnet K-POP, Mnet TV, M2, KCON official 채널을 통해 전 세계 200여개 국가에서 온라인으로도 시청할 수 있다. (사진=CJ ENM 제공)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