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아역, 호스피스 병원서 사망…향년 90세[Oh!llywood]

김보라 입력 2022. 11. 22. 20:0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배우 믹키 건이 사망했다.

믹키 건은 지난 20일(현지 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의 호스피스 병원에서 사망했다고 그의 아내 바바라가 밝혔다.

믹키 건은 지난 1939년 개봉한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감독 빅터 플레밍)에서 애슐리 윌키스(레슬리 하워드)와 멜라니 해밀튼(올리비아 드 하빌랜드)의 아들 역을 연기했다.

당시 믹키 건의 나이는 6살이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OSEN=김보라 기자] 배우 믹키 건이 사망했다. 향년 90세.

믹키 건은 지난 20일(현지 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의 호스피스 병원에서 사망했다고 그의 아내 바바라가 밝혔다. 유족으로는 아내와 아들, 딸, 손녀가 있다.

믹키 건은 지난 1939년 개봉한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감독 빅터 플레밍)에서 애슐리 윌키스(레슬리 하워드)와 멜라니 해밀튼(올리비아 드 하빌랜드)의 아들 역을 연기했다. 당시 믹키 건의 나이는 6살이었다.

한편 믹키 건은 ‘브룩클린의 나무 성장’(1945), ‘마사 아이버스의 위험한 사랑’(1946), ‘쓰리 리틀 걸스 인 블루’(1946),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1951), ‘댓츠 마이 보이’(1951) 등의 작품에 출연했다.

/ purplish@osen.co.kr

[사진]ⓒ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