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지아, 부족한 영어 실력에 덜덜 "고든램지 만났지만.."

김노을 기자 입력 2022. 11. 20. 22:54 수정 2022. 11. 20. 22:5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유튜버 프리지아가 고든 램지와 만났다.

지난 19일 프리지아 유튜브 채널에는 '성수동 나들이 ft. 고든 램지, 소품샵, 송배찌'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프리지아는 셰프 고든 램지가 운영하는 피자집에 방문해 "3년 전 미국 갔을 때 1시간 기다려서 먹은 햄버거"라고 회상했다.

특히 고든 램지가 자신을 보기 위해 테이블을 찾아오자 프리지아는 설렘과 떨림이 공존하는 표정을 지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타뉴스 김노을 기자]
/사진=프리지아 유튜브 채널
유튜버 프리지아가 고든 램지와 만났다.

지난 19일 프리지아 유튜브 채널에는 '성수동 나들이 ft. 고든 램지, 소품샵, 송배찌'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프리지아는 셰프 고든 램지가 운영하는 피자집에 방문해 "3년 전 미국 갔을 때 1시간 기다려서 먹은 햄버거"라고 회상했다.

이어 "내가 원래 웨이팅을 안 하는데 그때는 웨이팅을 했다. 피자 먹을 생각에 기대된다"고 말했다.

주문한 피자가 나오자 그는 신나게 인증샷을 남겼다. 특히 고든 램지가 자신을 보기 위해 테이블을 찾아오자 프리지아는 설렘과 떨림이 공존하는 표정을 지었다.

고든 램지는 프리지아에게 "다시 한번 와 줘서 기쁘다. 피자를 먹으면 네일아트가 더 멋져 보일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었고, 두 사람은 통역을 통해 짧은 대화를 나눴다.

이후 프리지아는 "고든 램지를 만났는데 제가 영어를 못해서... 제 생각에는 해외에 가서 살아야 할 수 있을 것 같다"며 부족한 영어 실력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김노을 기자 sunset@mtstarnews.com

[관련기사]☞ 방탄소년단 뷔, 입국길 얼마나 걱정됐으면..'안 다쳤죠?'
수지 母=명선화 마하무용단 단장, 미모 선행 붕어빵 모녀
머라이어 캐리, 가족들이 '매춘 시도 ATM 취급' 폭로 '충격'
'토르' 크리스 헴스워스가 치매? '연기 중단할 것'
'한정민♥' 조예영 '이럴 일이냐고..' 무슨 일?
'이소라, 정말 상간남과 펜션 간 적 없나' 사생활 2차 폭로전
김노을 기자 sunset@mtstarnews.com

Copyright © 스타뉴스 & starnews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